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시쓰는 할미

엄지 프로필이미지
시쓰는 할미
소녀같다는 말을 사람으로 바꾸면 우리 엄마겠지요.
맑고 순수한 엄마가 가끔씩 써서 보내던 시들을 옮겨보려 합니다.
브런치 정보
구독자0
관심작가1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