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Bottlefactory Sep 07. 2022

vol.2 매일 만나는 설거지 (2) 세제

제로웨이스트 일상 가이드

제로웨이스트 일상, 어디서부터, 어떻게 가꿔나가야 할까? 시작이 막막하다면 <제로웨이스트 일상 가이드>가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 매 호 하나의 주제를 정해 일상 속 일회용품을 대체할 물건과 그 사용법을 제안한다. 


두 번째 주제는 수세미와 세제다.


설거지를 마친 그릇은 자고로 뽀득뽀득 해야 합니다. 잔존 세제를 일 년에 소주잔으로 두잔이나 먹는 꼴이라니, '뽀득뽀득함'은 그릇에 남은 음식물은 물론 세제가 잘 씻겼는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됩니다. 설거지를 마치고 뽀득뽀득한 그릇을 만져보는 일은 기분까지 뽀득하게 해줍니다.


지난 편, 수세미에 이어 나눕니다. 수세미의 짝꿍 세제는 어떨까요? 액체 세제는 소모품인 만큼 꾸준히 플라스틱 용기를 만들어냅니다. 집 근처에 리필숍이 있다면 하나의 용기에 세제를 리필해서 사용하면 좋지만, 그렇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세제는 그대로 하수에 흘러가기 때문에 물 오염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자연도 함께 '뽀득뽀득'해지기 위해서는 고려해야 할 게 더 많아보입니다.


연희동의 주민들과 보틀팩토리 식구들이 '설거지 원정대'를 꾸렸습니다. 자연소재 수세미 6가지와 설거지 비누, 소프넛을 사용해보고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해답보다 다양한 가능성 탐색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① 고체 세제(비누)


설거지 세제로 사용하는 비누입니다. 수세미에 비누를 직접 묻히거나 물을 채운 설거지 바스켓에 비누를 풀어서 사용합니다. 설거지 원정대는 총 6가지 브랜드의 비누를 사용했습니다.(브랜드 명은 알파벳으로 대체합니다.)


✔ 원정대의 후기

(윤주) 주방비누를 처음 써봤는데 생각보다 잘 닦이고, 성분도 좋더라고요. 유난히 잔여감이 남는 것 같고 잘 무르는 C비누만 빼놓고는 전반적으로 비슷했어요. 유난히 뽀득거리는 느낌이 나는 비누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성분이 좋은 걸 쓸 것 같아요. 

(규영) 액체세제에 비해서 뒤쳐지는 게 없는 것 같아요. 비누를 들고 수세미에 문질러야 하는 만큼 손에서 비누가 잘 미끄러지느냐도 중요했어요. 저도 C가 잘 무른다는 걸 제외하고는 전체적인 비슷했어요. 성능이 크게 차이가 없으니 가격이 중요할 것 같아요.

(동일) 세수비누도 천원에 살 수 있는지라 너무 비싸면 고민해보겠지만 한 4천원? 정도까지라면 액체 세제 대신 설거지 비누를 살 것 같아요. 한가지 팁이 생겼는데 수세미를 잘 쓸 줄 알면 비누도 더 잘 쓸 수 있어요. 미리 물에 담궈놓고 불려놓으면 수세미에 두께감이 생기거든요. 두께감이 있어야 비누가 스며들어서 설거지하기 좋아요.


(윤주) 계속 상온에 있는 만큼 향도 중요한 것 같아요. E랑 B 비누는 꼭 빨래비누 냄새가 거부감이 들었어요. 

(한빛) 향이 좋으면 설거지라는 귀찮은 과정이 살짝 즐거워지는 것 같아요. 저는 D비누에서 나는 상큼한 향이 좋았어요.

(동일) 수세미를 모두 동일한 조건에 놓아뒀어요. 하나를 사용하면 물에 닿는 거니까 그럴 때마다 다른 것도 다 적셔봤어요. 다들 말씀하신 것처럼 C비누 빼놓고는 다 잘 말랐어요.

(규영) 비누는 액체 세제의 펌핑 용기보다 양조절이 잘 되서 좋았어요. 일부러 기름기가 많고 빨간 양념인 마라소스로 요리를 해봤는데도 세척이 잘 됐어요.


✔ 특징

• 비누 받침대나 거치대를 사용하거나 병뚜껑을 부착시켜서 잘 건조하며 사용합니다.

• 대체로 사용감과 성능이 비슷했고, 개인의 기준이나 민감도에 따라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더불어 과일이나 채소를 씻어도 되는 무해한 성분을 가진, 1종 세척제 등급의 비누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설거지 원정대의 기준) 첨가된 향, 닳는 정도, 손에서 미끄러지는 정도, 뽀득거리는 느낌 등




② 소프넛


소프넛은 이름 그대로 ‘비누 열매’입니다. 설거지뿐 아니라 빨래, 청소 등에도 사용합니다. 소프넛의 사포닌이 천연계면활성제로서 세제의 역할을 합니다.


✔ 원정대의 후기

(규영) 오염이 안된 식기 위주로 설거지를 했어요. 기름진 걸 닦을까? 라는 선입견이 아직 있어요. 잘 사용하는 분들은 두루두루 잘 쓰시던데 요령이 필요한 것 같아요. 대신 포도같이 껍질째 먹는 과일은 꼭 소프넛으로 씻어요. 베이킹소다보다 더 잘 씻기는 것 같고, 자연 그 자체니까 안심이 되더라고요.

(윤주) 냄새에 민감한 편인데 시큼한 냄새가 나서 잘 못쓰겠더라고요.

(다운) 소프넛은 스테인레스 제품을 얼룩 없이 반짝이게 해주는데 탁월하더라고요. 그냥 자연열매니까 물 오염을 생각했을 때 좋은 선택이고요.

(한빛) 30분을 끓여서 세제액이 만들어두고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사용하라는데 그렇게 까지는 못할 것 같아서 그냥 설거지하기 전에 즉석에서 사용했어요. 몇 번 주물거려주면 거품이 금방 나기는 해요. 기름기 있는 게 잘 닦이는 느낌은 아니었어요. 건조할 필요가 없는 가루가 여러모로 편리했구요.


✔ 특징

• 시큼한 냄새가 특징입니다.

• 세제 얼룩 없이 설거지가 가능합니다.

• 설거지의 경우 아래 두 가지 방법으로 사용합니다.
(1) 용액을 미리 만들어두기
: 물 1L에 소프넛 15~20개 기준으로 냄비에 넣고 약불에서 30분~1시간 정도 우립니다. 중간중간 열매를 으깨주면 더 많은 사포닌이 추출됩니다. 냉장보관으로 7일 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2) 물에 풀어서 그때그때 사용하기
: 온수를 담은 설거지 바스켓에 망에 든 소프넛을 담궈 흔들어주거나 용기에 물과 소프넛을 함께 넣고 흔들어서 사포닌을 추출합니다. 추출 후 잘 말리고 거품이 나지 않을 때까지 재사용합니다.




수세미 원정대의 PICK



(윤주)&(동일) "설거지 비누를 처음 써봤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쓸 것 같아요. 열매 수세미의 재발견!"

[수세미] 두껍게 잘린 열매 수세미, 시판 수세미와 그립감이 비슷한 코코넛 껍질과 셀룰로스 양면 수세미[세제] 설거지 비누


(규영) "이전에는 수세미 하나로 아껴 쓰자 주의였는데, 용도에 따라서 쓸 예정이에요. 돌아가면서 쓰면 덜 닳기도 하니까요."

[수세미] 그립감이 있는 압축 열매 수세미, 구석구석 닦을 수 있는 디쉬 브러시, 기름기 없는 건 사이잘삼 수세미, 반려동물 식기 전용 코코넛 껍질과 셀룰로스 양면 수세미
[세제] 설거지 비누


(다운) "여러 개를 한번에 사용해보니 각각의 차이가 드러나서 실험의 효과가 분명했어요."

[수세미] 오염이 별로 없는 식기나 컵에는 삼베수세미, 그 외에는 압축 열매 수세미
[세제] 설거지 비누


(한빛) "삶의 지혜가 한덩이 쌓인 기분입니다."

[수세미] 두루두루 쓸 수 있는 열매 수세미, 구석구석 닦을 수 있는 디쉬 브러시
[세제] 설거지 비누




설거지 원정대는 사람과 고양이의 살림을 책임지는 규영, 각자의 특기를 살려 요리와 설거지 담당을 구분한 호적메이트 윤주와 동일 그리고 보틀팩토리 식구들이 함께 했습니다. 원정대는 자발적으로 SNS에 후기를 올리고 수세미와 세제의 특징을 정리한 엑셀파일(!)을 공유하고 실리콘, PLA 등 다양한 소재의 수세미를 탐구해봤습니다. 설거지 원정대의 호기심과 탐구심을 따라가다보면 나에게 맞는 수세미와 세제를 찾고싶은 기분이 듭니다. 매일 만나는 설거지, 내가 선택한 설거지 도구로 매일 더 나은 선택을 하고 있다는 기분을 느껴보세요. 가장 뽀득해지는 건 매일 개수대 앞에 서는 나의 기분일지도 모릅니다.


*보틀팩토리가 직접 써보고 추천하는 설거지 도구는 보틀팩토리숍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본 <제로웨이스트 일상 가이드>는 2021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 진흥원과 보틀팩토리가 주관하는 사업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vol.2 매일 만나는 설거지 (1) 수세미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