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쉐프 Jul 02. 2015

너~~ 무 많아 체크하기 귀찮아..

회사에서 제공하는 api + python 사용

회사에서는 다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그런 사이트가 있다.

뭐.. 어딜 가나 비스무리한 사이트들이 있지만..ㅎㅎ 

그러나 조금 다른 점은 하루에 엄청난 멘션과 글들이 생성되어진다.


그래서 사내에서 제공하는 api와 python을 가지고 누가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하였다 ㅋㅋ;;

왜냐하면~내가 알고 싶어 하는 정보를 빠르게 얻고 싶었다.. ㅎㅎ 크롬에서 제공해주는 멘션보다 더 빠르게~빠르게~

물론 api와 파이썬이라는 녀석을 한 번 해보고 싶었다..ㅎㅎㅎ 그냥 이론만 공부하려니.. 노잼(재미가 NO라는 뜻^^)..ㅠㅠ 


그래서 내가 원하는 데이터를 수집(개발)을 해야 하는지 혹은 api를 제공하는지 찾아보았다.

개발을 이미 했던 동료에게 물어봤더니 파이썬+robobrowser를 사용해서 직접 개발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찾다 보니.. api를 제공하였다. 오 홀~금방 하겠는데? 거저먹기!!! ㅋㅋㅋ  누워서 떡먹기!


1. 내가 원하는 정보 수집 : api 제공.

2. 그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도구 : api 제공.

3. 파이썬이라는 친구로 위의 두 가지 api를 지지고 볶기! ㅋㅋ

4. Jenkins나 Crontab을 사용한 스케쥴링! 

(Crontab을 사용.. 환경변수가 적용이 안 되는 현상 때문에  삽질함..ㅋㅋㅋㅋ)


5. 결과적으로 

    1) 글을 작성 2) api가 수집 3) api를 통해 메신저로 전달! 결과는 아래와 같음.

ex) 테스트...ㅎㅎ를 작성하면 메신저로 해당 메시지를 받아볼 수 있다.


내가 원하는 사이트의 포스팅을 빠르게 메신저로 받아서 확인하고 있다. 

또는 반복적인 미팅을 위해 몇 분전에 메시지를 받아볼 수 있다.

메시지는... 

오늘은 상콤한 주간보고회의가 있는 날이에요 하는 일 중단하고 ㄱ ㄱ~ 와 같은? ㅋㅋ 

끄~읏!

(혹시나 읽어보셨다면..^^;)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