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새벽세시이십칠분 May 27. 2018

정현종, 방문객



좋아하는,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이라는 시에요.


나와 얼마나 깊은 인연이었길래 장미가 막 피어나는 이 좋은 계절에 우리가 만난 걸까요.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그 마음을 꼬옥 안아준다면 우리는 비로소 서로에게만큼은 완벽한 존재가 되지 않을까요.

매거진의 이전글 믿어주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