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용진욱 Jul 26. 2017

ㅍㅍㅅㅅ에 메일을 보냈더니,
답장이 왔습니다.

이렇게 간단할 줄이야..



흥미로운 글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ㅍㅍㅅㅅ를 알고 계시거나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저도 ㅍㅍㅅㅅ에 올라오는 글들을

가끔씩 챙겨보곤 합니다. 꽤나

괜찮은 컨텐츠들이 많기 때문이죠.


그러던 중, 내가 쓴 글이 여기에

올라가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ㅍㅍㅅㅅ 홈페이지를 들어가니,

우측 하단에 기고 및 광고 문의는

'head@ppss.kr' 글이 있더군요.



긴가민가 하는 마음으로

메일을 보냈습니다.

(굳이 설득을 하겠다고 사족을 붙이다니..)


그리고 다음날

답장이 왔습니다!


필자를 소개하는 글과

프로필 사진을 보내주면

업데이트를 해주시겠다는군요.



기대반 우려반이었는데

(과연 나도 될까 라는 두려움이 더..)


생각보다 싱거워서?

당황했습니다.


갑자기 윌트디즈니가 했던 말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가더군요.



추구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면

우리의 모든 꿈은 이뤄질 수 있다.



두려움, 별거 없네요.


내가 쓴 글이 ㅍㅍㅅㅅ에도

게재되길 원하신다면,

아주 손쉽게 도전해보세요.


화이팅 :)


매거진의 이전글 비전공자의 '마케터' 감상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