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제안하기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제안하기

출간 · 강연 · 협업 제안은
이곳, 브런치에서.
빨간 너구리 시인

빨간너구리 브런치입니다. 수녀가 되고 싶었으나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커피를 마시면 첫사랑의 설렘으로 잠을 못 이루는 소녀 감성 아줌마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