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김다영씨의 이야기 #1 궁금해요.

"앞으로의 육개월이 어떨지."


작가의 이전글 띄어쓰기 프로젝트의 두 번째 주인공, 김다영 씨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