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Ellie 수현 Dec 02. 2019

기가막힌 감기탈출 요령

미국 산부인과 체험기 12 - 번외편 (임신일상 5)

* 미국 산부인과 체험기 1편에서 8편까지는

브런치북을 통해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http://brunch.co.kr/brunchbook/bostondiary


덜컥 감기에 걸려버렸다. 임신초기부터 지금까지 크게 아픈 데 없이 무사히 여기까지 왔는데! 땡쓰기빙 연휴에 하필 감기라니. 안정을 취하면서 기말고사 공부를 쉬엄쉬엄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따끔따끔한 목이 자꾸 신경쓰인다. 약간 성가신 정도였는데 점점 아프다. 이러다간 아무것도 못하고 그냥 쓰러져 누워있어야만 할 것 같네. 당연한 이야기지만 임신부는 감기약에 손을 댈 수가 없지 않던가. 나을 수 있는 방법은 단 한 가지, 나을 때까지 마냥 기다리기. 아무조치도 취하지 않고서는 이거 족히 열흘은 갈 텐데. 큰일이다.  


일단은 유자차 닮은 레몬차라도 먹어보겠습니다


감기가 찾아오는 이유는 늘 억울한 데 있었다. 방송을 한창 하던 시절엔 감기에 걸리면 일에 너무 큰 지장이 있다는 걸 알고 있기에 특히나 더 조심하려 애썼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소하고 별거 아닌 이유로 감기앓이를 하곤 했다. 선풍기를 틀어둔 채로 살짝 잠이 들었던 여름밤, 창문이 살짝 열린 걸 모르고 잠을 청했던 겨울밤. 찰나의 실수로 새벽녘 목이나 코 뒷부분이 시큰시큰 할 때면 이거 한 일주일은 가겠다 싶어서 약을 독하게 (?) 지어먹었다. 감기약을 세게 처방해주기로 소문난 동네 병원에 가서 느낌적인 느낌으로 '쏀 약'을 먹고 시름시름 이틀, 사흘 고생하고 나면 그나마 업무에 지장은 없는 정도로 회복되었다. 작은 실수가 불러낸 큰 앓이. 이번엔 도대체 왜 그런거지.

 

긴 연휴 시작에 설레서 잠깐 바람 쐰 게 원인이었을까?


땡쓰기빙 연휴 첫 날, 비 내리는 아울렛에서 돌아다녔던 것? 비는 좀 맞았지만 그래도 날씨가 춥지 않아서 꽤 따뜻하게 다녔다고 생각했다. 요며칠 학교 오가면서 너무 찬공기를 많이 쐬었던 걸까. 그게 누적되었다가 이제서야 면역력이 바닥이 났나. 어젯밤 나도 모르게 이불을 살짝 걷어차고 잤던 것도 유력한 원인이다. 추워진 날씨탓에 요즘 이불에 파묻혀 자는 게 일상이었는데 하필 어젠 휙 걷어차고 자고 있었을까. 정확한 이유가 무엇이든, 난 결국 감기에 걸린 임산부가 되어버렸다. 땅땅.


목이 아파서 자꾸만 자다깨다를 반복했다. 침실 풍경은 너무나 블링블링 예쁜데 나는 감기앓이로 훌쩍훌쩍. 시름시름.



'임신' + '감기' + '낫기'

포털 사이트에 세 키워드를 입력해보았다. 임신일상 이후 감기앓이로 고생한 건 나뿐만이 아니었군. 이렇게나 많은 선배맘들이 감기 후기를 올려둔 걸 보면 말이다. 가장 눈에 띈 건 '배숙'에 관한 이야기였다. 꼭 임산부가 아니더라도 목감기에 걸리면 배숙을 만들어 먹는 게 좋다고 누누이 들어온 바 있다. 한번도 내손으로 해먹어본 적은 없어서 효과가 어느 정도나 즉각적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어떤 약에도 기댈 수 없는 나에겐 그나마 가장 '특효약'일 것처럼만 느껴졌다. 마침 냉장고에 배도 하나 남아있는데 왠지 '운명이다' 싶었다. 우리집 요리왕 남편에게 배숙 레시피가 담긴 링크를 메시지로 툭 보냈다. "(뭐 꼭 해달라는 건 아니고 그냥) 이런 것도 있다네, 여보?"


배숙이라는 게 임산부 감기 낫는 데 좋다네?



툭 던진 메시지 하나가 남편을 또 움직이게 했다. 엊그제 한인마트에 한번 다녀온 남편은 가까운 곳에 있는 한인마트에 또 한번 다녀왔다지. 대추와 토종꿀을 사러. 땡스기빙 연휴 주간이라서 당일엔 마트를 열지 않은 곳이 많았는데 나때문에 기어코 고생한 남편. (여기서나마 미안하다고 속삭여본다.) 배숙은 처음만들어 본다던 남편은 자꾸 배숙을 '백숙'이라고 발음해서 자꾸만 웃음이 새게 만들었다. 백숙은 닭이고 배숙은 배라고! 발음 문제로 티격태격 하는 사이, 황토빛 배의 뚜껑이 열렸고, 그 안의 하얀 속살이 사르르 부서져 나오기 시작했다. 중탕을 위해 냄비 속에 안정감을 품고 '탁' 착지한 예비 '배숙'. 이제 푹 익어가길 기다리기만 하면 되겠지.


그리하여 탄생한 남편표 배숙. 그대는 요리왕


이야. 건강해질 것 같은 느낌이야


내 평생 처음 맛보는 배숙. 이거 먹으면 진짜 감기 낫는거야? 세상 어디에 감기 바로 똑 떨어지는 비책이 있겠냐마는, 그래도 많은 예비맘 선배들이 경험했다고 하니! 나 역시 미약하게나마 그 특효를 누렸으면 좋겠다고 바라보았다. 뜨끈뜨끈하게 중탕한 배에서 저절로 즙이 우러난 맛, 너무 달지 않고 진하지 않아서 몸에 더 착 감기는 느낌이 신기했다. 독하게 약을 지어먹어야만 내 몸 속의 바이러스를 휘휘 떨쳐낼 수 있는 거라고 믿었던 내겐 기묘한 경험이었음을! 있는 힘껏 '세게' 농도를 높여 몸을 보하려고 노력해야 효과가 있는 건 줄 알았는데 편견이었다. 은은하게 우러난 뱃물이 차분히 몸 곳곳에 스미는 느낌, 바이러스에 예민해진 그제야 차분히 정돈되는 것 같았다.


예쁜 찻잔에 뭉근하게 우러난 뱃물을 담고 호로록 흡입



미국와서 먹었던 것 중에 
최고 맛있어

그러나 이게 끝이 아니었으니! 남편의 배숙에 뒤이어 짠 하고 나타났던 건 남편의 또 다른 특식, 갈비찜! 땡쓰기빙데이에는 터키를 먹는다지만 우리 부부는 우리 식대로 '갈비찜'을 픽했다. 겸사겸사 감기로 약해진 체력을 보충하는 데도 딱인 음식이 아니던가! 아기도 나도 배는 고픈데 딱히 입맛이 없어서 이리 뒹굴 저리 뒹굴 몸만 배배꼬꼬 있던 나는 비로소 환호성을 질렀다. 내 남편은 요리 천재였던가? 내 남편은 우리 엄마가 보낸 또 한 명의 엄마 아바타인가? 이건 정말이지, 엄마의 손맛이다. 언제 입맛을 잃었었냐는 듯, 싹싹 긁어먹고 있는 내 먹방을 상상해보라. "여기 갈비찜 고기만 좀 더 추가요!"


한 시간쯤 푹 끓었을까. 고기와 채소에 남편표 양념이 넉넉히 스며들어 단짠단짠의 매력이 제대로였다. 밥 한그릇 뚝딱.


배숙과 갈비찜의 환상 콜라보레이션. 남편의 정성과 사랑이 적극 피처링해 준 덕분이었을까. 연휴 마지막날 아침, 눈을 뜨는데 어라? 생각만큼 목이 따갑지 않았다. 순간의 착각인가? 몇 번을 거듭해서 침을 삼켜보는데 정말 '목이 찢어질 것 같이 아팠던' 며칠 전의 느낌은 사라지고야 말았다! 감기에 워낙 예민한 직업을 10년 가져왔던 터라, 감기가 나아가는 느낌 잘 구별할 줄 안다. 비로소 '나아간다'는 징조가 내 몸에 열렬히 신호를 보내고 있었다. 감기약에 손을 못대니 한참을 고색하겠구나 체념했던 내겐 기적과도 다름없었다.  

 

먹음직스러워! 남편이 컨퍼런스 갈 때 한솥 만들어두고 출장 가야겠다고 구두 약속하셨습니다


별 이슈없이 여기까지 잘 왔다고 생각했던 찰나에 덜컥 마주한 '임산부 감기'. 독한 약에 기대지 않더라도 몸을 다스릴 수 있는 기특한 방법은 이렇게나 숨쉬고 있었다. 잘 먹은 덕분이다. 임산부에게 좋다는 이런저런 보양식을, 그리고 남편이 고이 들여낸 시간과 정성의 힘까지도 잘 소화시켜낸 덕분. 혹시나 또 한번 아프더라도 충분히 잘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으니, 뭐 겁날 게 없는 느낌이다. 그렇다고 또 감기 걸려도 된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나 챙겨주다가 내 남편이 몸져 누울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따끔한 느낌을 가라 앉히려고 생강차를 몇 잔 마셨는데, 임산부에게는 생강이 좋지않다는 글을 보고 잠정중지. 한 두 잔은 괜찮겠지요?
매일 아침 하나씩 먹고 있는 허니크리스피 사과. 비타민 팍팍 보충하는 아삭한 느낌을 사랑합니다.



* 미국 산부인과 체험기 1편에서 8편까지는

브런치북을 통해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http://brunch.co.kr/brunchbook/bostondiary









매거진의 이전글 미국 출산의 단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