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브런치팀 Oct 07. 2016

[사전 안내] 게시글 화면이
새로워집니다

브런치 게시글 화면 하단 영역 개편 사전 안내

2016년 10월,
브런치 게시글 화면이 새로워집니다.


원 글의 아름다움은 유지하고, 관련된 다른 글과 매거진은 더 돋보이는 새로운 게시글 화면을 기대해주세요!








1. 키워드가 글 화면에 표시됩니다.

발행 단계에서 선택한 키워드가 게시글 화면 하단에 표시됩니다.

키워드는 글을 설명하는 요소이자, 연관된 글을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는 매개입니다.

키워드를 통해 같은 주제, 분야의 글을 살펴보세요!


(Tip) 키워드를 변경하고 싶어요! 그렇다면 게시글 우측 상단의 [더보기(:) > 편집 > 발행] 단계에서 키워드를 변경하거나 선택 해제하신 후 다시 발행하실 수 있습니다.

키워드 입력 방법을 조금 더 쉽게 알고 싶다면 아래 안내문을 눌러보세요!



2. 좋은 매거진을 만났을 때, 이어지는 글을 더 편하게 즐겨 보세요.

매거진에 연재된 글을 끊김 없이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개선하였습니다.

읽고 있는 글의 다음 편이 궁금하다면 목록에서 다음글을, 매거진에 발행된 전체 글이 궁금하다면 매거진 제목을 눌러보세요.



3. 작가의 다른 글도 놓치지 마세요.

작가의 이전, 다음글과 매거진의 글 목록을 분리하여 각각이 더 잘 표현되도록 하였습니다.

작가의 글이 마음을 울렸다면 다음글을 통해 그 감동을 지속해보세요.






새로운 게시글 화면은 10월 말 선보일 예정입니다.


브런치는 작가님들의 소중한 글 한 편 한 편이 독자들에게 보다 더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사전 안내된 내용 중 상세한 사항은 일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작가의 이전글 개인정보 취급방침 변경안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