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Jun 04. 2019

파리를 걸으며 생각한 일

음악도 좋고 날씨도 너무나 좋은 날.
우리가 만나 숨을 쉬었던 그 공기가 여전히 생각나요.
가끔씩 이런 기쁨에 취해 쏟아내는 내가 좋아요.
당신과 보낸 지난 시간을 가지고 오늘에도 행복을 느껴요.
소중한 기억을 저축한 탓으로 마음이 빈곤하지 않습니다.


 -여행을 다니며 생각한 일

이전 07화 다시, 돌아올 수 있었으므로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는 아직 여행중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