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Oct 05. 2019

멀리 떠난다는 너에게


일상에 지쳐 있던 너는 어디론가 떠난다고 했다.

멀리 떠난다는 너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었다.


생에 정해진 답은 없다. 각자의 기쁨과 행복으로 시간을 보내며 살아가는 것일 뿐.

예쁜 장소에 가서 예쁜 생각들만 가지고 올 수 있기를.

매거진의 이전글 파리를 걸으며 생각한 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