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Oct 29. 2019

나를 위한 일

열정과 환희. 그리고 기쁨 속에 채워진 날들을 살게 해줘. 그래야 이따끔 찾아오는 권태와 슬픔들을 이겨낼 수 있어. 바닥까지 감정이 메말라도 덜 아프고 덜 우울해질 거야.
너를 들뜨게 하고 설레는 일에 시간을 절약하지 말아줘.
어마어마한 확률로 우연히 태어난 일에 감사하고 너의 인생을 더 즐겁도록 즐겨줘.



이전 04화 아픈 사람과 함께 가야 할 곳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는 아직 여행중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