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조우성 변호사 Sep 09. 2015

한 때의 분한 감정을 참는 것



돌이켜 생각해보면 누군가와 정말 크게 다퉜거나 크게 화가 났던 경우는 뭔가 억울하거나 분한 일을 당했을 때였던 것 같습니다.


이런 글귀가 있군요.


“ 한 때의 분한 감정일랑 참으라. 
그러면 백일의 근심을 모면할 것이다. / 경행록 “


매거진의 이전글 우정의 실체가 드러날 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