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너무 다른 역할 Jul 07. 2020

기점은 빠르게 지나치는 게 낫습니다

어둠 쪽으로 멀어져야 형상이 생긴다는 사람과

불을 밝혀야 잔상을 얻을 수 있다는 사람이

서로를 을러댄다.


목청이 찼다.

말을 해야 할 때였다.


기점은 빠르게 지나치는 게 낫습니다.


조우를 바라던 사람들이 잔을 채우며 여지를 거둔다.

뜨기 직전의 눈들이 내해(內海)에 물을 가두자   

걷는 법을 잊은 발들이 서성대기 시작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내어주고 싶은 허벅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