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북이슬 Dec 29. 2022

첫 이삿날, 내 물건은 하나도 없었다

나는 개똥벌레......



생각보다 이삿날은 빠르게 다가왔습니다.

계약한 원룸이 애초에 비어있던 방이었기에, 최대한 빠른 날짜로 잡았거든요.


이사 박스 몇 개를 옷가지와 책들로 채우고 나자, 더는 담을 게 없었습니다.

침대와 책상, 책장은 너무 커서 원룸엔 도저히 들어갈 것 같지 않았고,

냉장고와 TV, 식탁, 컴퓨터는 물론 식기부터 수저, 물컵 하나까지 전부 다 부모님의 것이었으니까요.(사실 침대랑 책상 등도 다 부모님 꺼...)


당시 그래도 직장생활을 5-6년은 했을 때인데, 내 돈은 모두 어디로 갔나 잠깐 반성 겸 현타 시간을 가지고...

(대충 술값과 뱃살에 투자했겠죠 뭐...)

생각보다 더 단출한 짐을 가지고 파주로 출발했습니다.

그나마 위안이 되었던 건 짐이 워낙 없어서 용달차 하나만 부르면 되었다는 것...




침대 대신 사 온 토퍼를 깔고, 책들을 대충 쌓아두고 나니 더 이상 정리할 게 없었습니다.

가재도구라고는 원룸에 딸린 옵션인 작은 냉장고와 세탁기, 그보다 더 작은 TV와 TV받침이 끝.

아, 그래도 자식놈이 독립한다고 부모님이 3구짜리 인덕션과 전자레인지를 사주셨는데

둘 곳이 없어서 일단 대충 던져두었습니다. 인덕션은 도저히 자리가 없어서 곧 반납...했고요... 또르르.

아직까진 그래도 넓고 휑해 보이는 원룸을 바라보며 잠깐 철없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오... 이 정도면 훌륭한 미니멀리스트인 것 같은데... 돈 쓸 일 없겠는데...?'


살아보니 그럴 리가요. 혼자 사는 데도 갖춰야 할 게 왜 그리 많은지,

가뜩이나 얼마 없던 통장의 숫자들이 빠르게 사라져 갔습니다. :)

아무튼, 필요한 것들은 차차 채우기로 하고 일단 생필품을 사러 마트로 향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살 때는 당연했던 모든 것들이, 하나도 없었으니까요.

(칫솔부터 세제, 식기, 수저, 각종 조미료... 등등등...!)


1차 장보기를 마친 모습. 자취생의 필수품은 역시 소주와 갈아만든배... 읍읍.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그 모든 게 다 돈이었음을...!

장을 보고 나서, 부모님이 사준 인덕션을 당근에 팔아버려야 되나 하는 고민이 잠깐 들었지만

그건 너무 불효자새ㄲ.. 아니 불효자식인 것 같아서 일단 보류하고...


이삿날은 역시 수육에 소주지!!! 라는 생각으로 수육용 고기도 호기롭게 사왔는데

김치가 없는 건 차치하더라도, 수육용 냄비조차 없다는 걸 깜빡했지 뭐예요... ^^... 너무 행복...




아무튼, 첫 자취다 보니 생각보다 사야 할 게 너무 많았고, 장보기 한 번으론 택도 없었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이사하고, 짐 정리하고, 장 보고 했더니 배가 너무 고팠는데...

수육용 고기는 그림의 떡이 되었고...

자취를 시작하면서 했던 다짐인, '음식은 웬만하면 만들어 먹자!'는 결심을 첫날부터 멋지게 때려치우고,

배민을 켜서 식사를 시켰습니다... :)


밥상도 없던 슬픔...


다행히 배달되는 곳은 꽤 많더라구요? 그래도 이사 첫날 기념으로 참치를 한번 시켜보고...

그리하여 시작된 소주 타임...이 아니고

천천히 마시... 아니 먹으면서, 찬찬히 공간을 둘러봤습니다.

나에게 더, 꼭 필요한 건 무엇인지. 무얼 더 채워야 하는지...


우선 꼭 필요한 냄비, 그릇 등은 식재료가 상하기 전에 빨리 요리해서 먹어야 하니 마켓컬리에서 시키고...

(마켓컬리 만세! 네이버 장보기 만세! 사실 마트를 또 가긴 넘나 귀찮았습니다...)


가재도구들은 인터넷 쇼핑을 이용했습니다.

밥솥, 공기청정기, 작은 책상과 의자, 전자레인지 등을 놓을 서랍장, 에어프라이어 등등.

쭈욱- 하나씩 사다 보니 돈이 아주 술술 써지고 술도 술술 취하고 아주 좋더라구요...................

(이제 혼자 집에서 술쳐먹는다고 등짝 때릴 부모님도 없고...ㅋㅋㅋ)


그리고 결제내역을 보다가 깨달았습니다.


몇달 안에 취직 못하면... 나, 파산하겠는데?

매거진의 이전글 집 나와 파주에 정착한 썰 풉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