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노준영 May 24. 2023

미에로화이바는 왜 "하이볼" 이 되었나?

요즘 "하이볼" 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위스키에 대한 관심이 높다보니, 대중적 레시피인 하이볼까지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유튜브나 블로그, SNS를 찾아보시면 레시피가 많이 올라와 있습니다. 정보 접근성도 좋으니 많은 분들이 실제로 만들어보고, 인증하는 과정들을 거치며 관심이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상황에서, 미에로화이바가 하이볼이 되었습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일까요? 오늘 이야기는 "미에로하이볼" 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현대약품의 식이섬유 음료 브랜드인 미에로화이바는 최근 수제맥주 기업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와 콜라보를 통해 ‘미에로하이볼(Miero Highball)’을 출시했습니다. ‘미에로하이볼’ 은 식이섬유 음료 브랜드인 미에로화이바의 고유 레시피에,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의 양조 기술이 더해진 하이볼입니다. 별도의 다른 재료와 조합해 제조할 필요 없는 완제품 형태인 RTD(Ready To Drink) 하이볼로 간편하게 캔으로 마실 수 있습니다. 


미에로화이바 관계자는 “젊은 소비자들과 접점 확대를 위해 최근 트렌드인 하이볼 제품을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출시하게 됐다”고 전했는데요, 말 그대로 접점 확대를 위해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제품의 출시와 함께 돌아봐야 하는 한 가지 통계는 바로 RTD에 대한 것인데요, 최근까지도 RTD 시장이 꾸준히 성장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곤 했습니다. 그래서 주류 회사나 편의점에서 RTD 신제품들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었는데요, 이 RTD가 의미하는 바를 생각해보는 것도 중요하리라 생각합니다.


일단 흥미로운 조합이니 펀슈머를 생각해 보아야 겠죠. 재미있어야 소비하는 경향을 말합니다. 특히 MZ세대, 또는 알파세대가 많이 찾는 트렌드죠. 그래서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가끔은 정말 특이한 조합들도 출시되곤 하는데요, 이게 다 펀슈머를 겨냥한 제품들이라고 보시면 좋습니다.


요 제품보다는 콜라보가 확실이 재미있을 겁니다.


사실 마케팅에 의미하는 바가 꽤 커요. 제품 자체가 잘 팔려 나가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인증을 부르는 경우도 있거든요. 가장 좋은 건 펀슈머를 겨냥한 제품이 잘 팔려나가는 겁니다. 하지만 타겟이 너무 확실해서, 혹은 너무 특이해서 잘 안 나가는 경우도 생겨요. 이때는 SNS나 유튜브 같은 뉴미디어에 인증을 노리는 경우도 있죠. 뉴미디어 특성상, 평범한 제품보다는 특이한 제품이 반응을 얻을 확률이 높습니다. 뉴미디어를 보는 대중들도 이런 제품은 후기를 궁금해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그러다보니 펀슈머를 겨냥한 제품들이 계속 나올 수 밖에 없는 겁니다.


그렇다면 RTD는 무엇을 상징할까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편리미엄을 생각해 보시면 어떨까 싶네요. RTD는 재료 조합이나 제조가 필요 없습니다. 완제품 형태라 바로 마실 수 있는데요, 결국 재료를 고민하고 제조하는 과정을 줄여주는 겁니다. 그래서 편리미엄인 것이죠.


편리미엄은 누군가의 과정을 줄여주는 방식들을 말합니다. 가사 노동을 줄여 줄 수도 있고, 미에로하이볼의 사례 처럼 제품 소비에 필요한 과정을 줄여 줄 수도 있어요. 중요한 건 모두 "줄여준다" 는 것이죠. 그렇다면 줄어든 만큼 어떤 효과가 있을까요? 우리의 시간이 늘어납니다. 우리는 늘어난 시간만큼, 우리가 하고 싶었던 것들을 더 할 수 있겠죠. 휴식을 취하고 싶었다면 휴식을, 영어 공부를 하고 싶었다면 좀 더 많이 할 수 있을 겁니다. 늘어난 시간만큼 말이죠. 그래서이런 트렌드에 기대어 많은 제품이나 서비스들이 나오고 있고, 미약하지만 RTD 역시 같은 개념이라고 보셔도 좋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트렌드는 흥미롭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이 흐름 속에서 무언가를 발견하면 생각보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나오는데요, "미에로하이볼" 역시 재미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듯 합니다. 흥미로운 조합의 이 제품이 담고 있는 메시지를 읽어보시고, 앞으로의 마케팅과 트렌드 적응에 활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사진/BGF리테일, 현대약품

글/노준영 nohy@naver.com

인싸의 시대, 그들은 무엇에 지갑을 여는가?(2019)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 인싸력을 높여라!(2021)

이것이 메타버스 마케팅이다(2022)

요즘 소비 트렌드(2022)

매거진의 이전글 약과가 힘을 발휘하는 트렌드?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