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시인 손락천 Apr 17. 2017

찬란한 아픔

시를 쓰다

슬픔이 말이다

자잘하게 부서져 온 몸에 빼곡히 박힌 그 슬픔이 말이다


아프게 싹이 트고, 잎을 맺고, 열매를 열어

푸르게 주황색을 띤 그 슬픔이 말이다


이제 앙상하지 않아

신비롭고 보기 좋은 매력이란다


사실은 여전히 아픈데도 말이다

풍성해서 더욱 아픈데 말이다


- 손락천



속을 모르는 말이 난무하면, 고독은 더욱 짙어진다.

아니. 오히려 속을 모르는 말이 난무하기를 바란 것일지도 모른다.

모순에 둘러 쌓인 삶은 그래서 혼자서만, 철저히 혼자서만 간다.

매거진의 이전글 비에 섰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