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도연 스님 May 08. 2019

고요히 앉아보고 나니

고요히 앉아보고 나니
평소의 내 기운이 들떠 있었음을 알았네

침묵을 지켜보고 나니
일상의 내 말들이 시끄러웠음을 알았네

지난 일을 살펴보고 나니
한가로이 내 시간을 낭비했음을 알았네

세상의 문을 닫아 보고나니
이전의 내 사람 사귐이 과했음을 알았네

욕심을 줄이고 나니
평소에 나에게 잘못이 많았음을 알았네

마음을 가까이 하고 나니
예전의 내 마음씀이 각박했음을 알았네


- 명나라 문인 진계유


혜민 스님의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중에서

작가의 이전글 어쩌다 어른, 어쩌다 3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