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EBS뉴스 Jan 25. 2016

'브로콜리 공룡'

건강엔 좋지만 어린이들이 싫어하는 음식,  어떻게 먹이고 계신가요? 특별한 요리 솜씨가 없어도 잘 먹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맛없다고 거부하는 콩과 당근,  그리고 브로콜리 어린이들이 잘 먹지 않는 음식재료들에 특별한 이름을 붙여줘 본다면 어떨까요?  평범한 콩을 마치 힘이 솟을 것 같은 ‘파워 콩’이라고 부르고, 당근은 ‘광선 당근’ 브로콜리는 ‘공룡 브로콜리 나무’라고 부르자 1.5배나 더 잘 먹었다는 미국 코넬 대학교의 실험 결과입니다.  

4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었는데요.  이름이 달라지자, 싫어하는 음식에 대한 이미지도 바뀐 거죠.

  

영국 영양재단의 연구에 따르면 과일을 싫어하는 어린이라도, 예쁘게 꾸며서 주면 섭취량이 늘어난다고 합니다. 특히 여러 가지 색깔의 과일을 주사위 모양으로 썰어 꼬치에 끼운 과일 꼬치가 가장 반응이 좋다고 합니다. 

어린이들에게 친숙한 ‘스티커’ 도 위력을 발휘합니다. 미국 신시내티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5개월간 진행되었던 실험인데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엔 ‘웃는 얼굴의 스티커’를 붙여 놓고, 피해야 할 식품들엔 스티커를 붙이지 않았죠.  그리고 5개월 후... 스티커가 없었던 초콜릿 우유 섭취는 절반으로 감소했습니다.  

반면, 스마일 스티커가 붙어 있던, 흰 우유 섭취는 무려 549퍼센트 늘었죠.  


특별한 요리 솜씨나 속임수를 쓰지 않고도 건강하게, 잘 먹일 수 있는 방법, 어른의 눈높이가 아니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서 생각했어야 했네요.
작가의 이전글 음식물 쓰레기의 반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