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자유지은 Oct 31. 2018

시월의 마지막 밤

어떤 날 #12

10월의 마지막 밤이네요.

가을의 끝에서 사랑과 낭만이 가득한, 달콤한 꿈 이루길 바랄게요.



작업하다가 문득, 날짜를 보고 인사 전하러 왔어요.

오늘 같은 날은, 10센치 정도 센치해지셔도 좋지 않을까요?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




매거진의 이전글 삶을 배우는 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