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난영 Nov 27. 2018

꽃들의 파워

유독 강아지들이 좋아하는 꽃이 있습니다. 그 위에 납작 엎드리기도 하고 앞발로 헤집어보기도 합니다. 심지어 끙아, 쉬야를 하기도 합니다. 


꽃들도 생명인지라 되도록 못하게 하는데도 어느새 보면 그 위에 올라가있습니다. 미안해 꽃들아. 


그럼에도 꽃을 피웁니다. 살짝 뿌리가 들려도 다시 제자리를 잡습니다. 


꽃의 파워입니다. 고마워 꽃들아. 




매거진의 이전글 느릿느릿 자전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