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난영 Apr 12. 2019

남의 개 똥

라라가 산책하면서 똥을 쌌다. 바로 옆엔 남의 개가 싼 똥이 있었다. 라라의 똥을 치우며 남의 개가 싼 똥도 치울까 고민했다. 괜히 울 강아지가 싼 똥이라고 오해받을 수도 있어서 고민했지만... 아직까지 남의 개 똥을 치우는 게 나는 싫더라. 똥이라 그런가... 내 강아지 똥은 치우면서 따뜻하다고 느끼기도 하는데.

매거진의 이전글 보물 찾기가 재미있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