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매사에 열정적이면 옥상에 불려 간다

그래도 열정은 계속되어야 한다!

나와 동갑인 현미는 매사에 열정적인 서브작가다.

그 열정은 우선 그녀의 빠르고 큰 목소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녕하세요. 여기 000 방송국인데요! 네네네 선생님!

  네 그러시죠~ 네네네!     


현미의 바로 옆자리인 나는 섭외 전화를 하다가도

그녀의 목소리에 눌려 폰을 들고나가야 할 때도

종종 있었다.  

   

“네 선생님? 네? 제가 지금 소리가 잘 안 들려서

  죄송한데 한 번만 더 말씀해주시겠어요?”     


하지만 어쩌겠는가. 열정은 죄가 아니다.

목소리가(어쩌면 열정도) 작은  내가 죄라면 죄다.     

열정적인 그녀는 구성안을 쓸 때도

혼자서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는 나와는 달리

항상 적극적이었다.

멀리 떨어진 메인언니의 자리에 직접 찾아가서

    

“언니, 이 구다리에요. 이런 내용 넣을 건데 어때요?

  여기서는 리포터가 이런 멘트를 칠 거고요.

  이 장면에도 니주를 깔아야 할까요?”     


그러면 메인언니는 기특하다는 표정으로

그녀에게 적당한 피드백을 해주셨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 직장생활의 풍경인가!

나는 그런 그녀의 열정을 조금 부러워했던 거 같다.     


그러던 어느 날.

여느 때와 같이 큰 목소리로 씩씩하게 섭외 전화를 하던

현미를 세컨언니가 호출했다.  *메인작가 다음 윗 선배

의아한 표정으로 따라가는 현미와 눈이 마주쳤다.

우리 둘 머리 위에는 동시에 물음표가 떠올랐다.     


10여 분 정도 흘렀을까.

돌아온 현미는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라있었다.

곧 PC에 현미가 보낸 메시지가 떠올랐다     


나 방금 옥상 다녀옴ㅋ
잠깐 얘기 좀 할 수 있어?   


                                     ㅇㅇ 나갈래?

          

그녀가 세컨작가에게 불려 간 까닭은 이랬다.     


“현미야 너, 너무 목소리가 커서

  다른 사람한테 피해가 되는 거 알고 있어?”     


“네? 아.. 목소리요”     


“그리고 너, 촬구(촬영구성안) 쓰고

  매번 메인언니한테 가서 물어보고 하는데.

  메인언니도 바쁘신데 일해야지.

  너만의 메인언니가 아니잖아.

  너가 그렇게 독점하면 안 되는 거야.”
 

“아.. 제가 몰랐어요. 주의할게요”
 


나는 의아했다.

열심히 일하는 게 왜 문제가 되는가.

내가 아는 메인언니는

현미의 그런 적극적인 자세를 좋아했고 독려했다.

그녀가 열심히 일하는 걸 불편해하는 사람은

오로지 그 세컨작가 뿐인 듯했다.

     

안 그래도 제작사별 시청률 싸움에서

서바이벌로 살아남는 경쟁구조인데

같은 팀 안에서도 이렇게 적대적으로

생각할 거 까지 있나?

나는 여전히 물음표를 지우지 못한 채

현미의 행동을 주시했다.     


다행히 우리의 열정적인 현미는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했다.

그리고 보란 듯,

그녀의 목청이 여의도 전체를

쩌렁쩌렁 울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한시가 급한 사건사고 코너를 담당하던 현미.

방송 날이 다가와 *줄이 타고 있던 중이었다.

물어물어 수소문 끝에

사건의 담당 경찰을 마침내 찾아냈고

현미는 기쁨의 쾌재를 부르며 그에게 전화를 했다.

     

“네네네 공문이요, 보내드려야죠. 지금 바로 보내고

  전화드릴게요~ 잠시만요!”     


경찰관은 6시가 퇴근이라며 서둘러달라고 했다.

현미는 발을 동동 구르며 팩스를 보냈고

정각 6시, 바로 담당경찰에게 확인 전화를 걸었다.     


“... 네? 퇴근했다고요?!”     


각자의 일을 하던 제작진들은 갑자기 모두 얼음이 되었다.


“으악!!!”     


현미는 부서질 듯 전화기를 내려놓았다.

아니 던졌다.

현미의 분노가 사무실을 넘어

국회의사당 뚜껑까지 치솟았다.     

현미는 급기야 사무실 창문을 열어젖혔다.

나는 좀 무서워졌다.


“왜.. 왜.. 벌써 퇴근해버렸대?”     


“야이 0000 놈아! 내가 니 번호 찾으려고

  반나절 동안 전화를 돌렸는데 1분을 못 기다리냐!

  이 공무원 000 같은 넘들아!”     


니들이 내 열정을 알아?


현미는 오늘만큼은 내 목청의 끝을 보여주겠다는 듯

창밖으로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현미의 열정을, 그리고 그 억울함을 잘 아는 우리는

아무도 그녀를 말리지 못했다.


질투가 많은 세컨작가 그녀 역시도.




매거진의 이전글 09 더러운 방송국놈들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