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Peter Sep 10. 2019

사업가 건강 시그널, 노란불이 켜지다

생계만큼 개인 건강이 더 위험한 사업가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에서 연일 '자영업자의 위기'등을 주제로 다루고 있다. 생계는 어려워지는데 좁아지는 대출문에, 지속되는 불경기에 위축되는 소비심리까지. 사업이라는 것을 꼭 B2C에 한정지은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모든 직업군에서 그렇듯 사업도 본인 만족도가 썩 높은 직업군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규모에 따라 소득 차이가 크기도 할뿐더러 대체로 사업주 본인의 건강에 어쩔 수 없이 소홀해지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일 것이다. 먹고 살려는 수단으로 시작하긴 했는데 어찌 이게 내 수명을 깎아먹는 기분이다.



  여느 날처럼 마찬가지로 출근을 하였고 오픈 준비를 마치자, 찌릿- 배가 아파왔다. 심장이 찌릿, 하고 아팠던 적은 있었는데 배가 이런 느낌으로 아팠던 것은 처음이었다. "아- 드디어 내 맹장이 떨어질 때가 된 것인가."싶었는데 다시 뱃속이 잠잠해졌다. 그다음 날,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음식이 역하게 느껴지기 시작하였고 결국 그날 먹은 것을 모두 토해냈다. 




  의사 선생님은 말했다. 


"전반적으로 위 상태가 좋지 않아요. 커피 같은 고 카페인이나 밀가루, 기름진 것들은 당분간 드시지 마세요. 위경련이나 위염증세가 심하니까 더 심해지면 내시경을 받아야 할 수도 있어요."


  물론 조심하라는 의미로 겁을 주시려는 의도도 있었겠지만, 퀄리티 체크를 위하여 아침마다 수많은 밀가루 반죽과 에스프레소를 먹고 마시는 내게는 '고개가 끄덕여지는 듣기 어려운 말'이었다. 아- 왠지 매일 먹는 빵이 쓰디쓰더라니.


  스물아홉 살이면 사람이 살아가면서 신체능력이 가장 좋을 때다. 나 역시도 큰 지병이나 아픈 곳 없었던 건강한 대한민국의 청년이라 자부해왔다. 해외 생활을 하면서도 물갈이나 이렇다 할 배탈 한 번 난적 없던 나에게 위경련이라니, 쓰린 속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젊을 때 힘들게 해야지'라는 말도 이제는 옛이야기이다. 스트레스를 기반으로한 다양한 합병증은 나이대를 가리지 않는 현대인의 유쾌하지 않은 친구가 되었다. 매출이 소득으로 직결되는 사업가들에게 본인 건강은 가장 뒷전일 수밖에 없다.


  뉴스에서 연일 말하는 '무너지는 자영업자'라는 문구보다, 무너져 내리는 내 속이 더 마음 아프고 힘들게 다가왔다. 하루뿐인 휴무는 병원 투어를 다니는데 소진해야 하고, 혹여나 몸이 좋지 않아 영업일에 쉬게 되면 '성실'이라는 덕목을 요구하시는 고객분들께 고개를 들기가 어려웠다. 하루만 쉬어도 소비자들은 '본인이 쉬고 싶으면 쉬는 매장'으로 판단하시기 때문에, 사업가들은 선뜻 정기휴무 이외에 휴식을 취할 수 없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가장 먼저, 사업가들은 식사패턴이 불균형하다. 

  먹는 것이 건강한 재료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따지기 이전에, 사업을 하는 모든 업자들은 '제때' 먹지 못한다는 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매일매일을 심각한 영양 불균형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제때 하지 못하는 한두 끼의 식사도 대부분 대충 때우기 위한 인스턴트식품들이 대부분이다. 제때 먹지를 못하니 결국은 밤늦은 식사를 반복하게 되고, 이것은 위장이나 신장에 큰 무리가 가기 때문에 늘 소상공인들과 사업가들은 건강 사각지대에 놓일 수밖에 없다. 세상의 모든 여성분들께, 건강을 위한 조언을 하자면 부디, '굶으면서 살 빼지 마시라'이다. 굶으면서 살 뺄 수 있는 것도 잠깐이다. 많은 인생 선배들의 조언과, 개인적 경험에 의하면 서른에 접어들며 신체의 내부 혹은 외부적 밸런스는 이미 균형을 잃기 시작한다. 먹는 것은 생각보다 인체에 중요한 이벤트이다. 성대한 만찬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제때'에 균형 있는 식사를 할 것을 권장드린다. 아마 개인적으로 건강 시그널에 노란불을 느끼신 많은 분들은 이미 도시락을 챙기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먹는 것이 매일 이래서야..


  

  두 번째, 스트레스. 또 스트레스.

  위에서도 언급하였다시피, 매출이 모두 소득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늘 예민하다. 들쑥날쑥한 하루하루 매출을 보며 어떠한 분석을 하더라도 소비자들은 그것을 비웃듯 늘 예상은 빗나간다. 스트레스는 생각보다 사람의 신체를 크게 망친다. 만병의 근원은 스트레스라는 말이 우스갯소리가 아님은 이미 많은 분들이 느끼고 계실 터.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방법 따위는 없다. 그래서 힘이 든다. 취미 생활로도 노력을 해보고, 그저 지나가는구나- 생각을 하며 마인드 컨트롤을 하여도 순간일 뿐. 스트레스는 우리의 영원한 동반자이다. 

  하루하루가 전쟁이라 생각하면, 이기는 날도 있고 지는 날도 있는 것이다. 늘 굉장한 스트레스에 자유로울 수 없는 우리의 가장 큰 강점은 '의연함'이라는 거다. 인생이라는 것이 특별하지는 않을 지라도, 좋은 날도 있고 그렇지 않은 날도 있는 것이라는 의연함. 대체로 의연한 사람들이 무슨 일을 하나 잘하는 것 같다. 그래서 부럽고.


                                                                                                                                                                                                                                                                                                                                                                                                                                                                                                                                                                                                                                                                                                                                                                                                                                                                                                                                                                                                                                                                                                                                                                                                                                                                                                                                                                                                                                                                                                                                                                                                                                                                                                                                                                                                                                                                                                                                                                                                                                                                                                                                                                                                                                                                                                                                                                                                                                                                                                                                                                                                                                                                                                                                                                                                                                                                                                                                                                                                                                                                                                                                                                                                                                                                                                                                                                                                                                                                                                                                                                                                                                                                                                                                                                                                                                                                                                                                                                                                                                                                                                                                                                                                                                                                                                                                                                                                                                                                                                                                                                                                                                                                                                                                                                                                                                                                                                                                                                                                                                                                                                                                                                                                                                                                                                                                                                                                                                                                                                                                                                                                                                                                                                                                                                                                                                                                                                                                                                                                                                                                                                                                                                                                                                                                                                                                                                                                                                                                                                                                                                                                                                                                                                                                                                                                                                                                                                                                                                                                                                                                         


  결국, 힐링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 정작 만든 이들은 힐링을 취하기 못한다는 역설이다. 세상에 직업이 사업하는 사람들만 있는 것도 아니고, 이들을 위한 복지정책이나 의료혜택을 받게 하는 데에는 무리가 있고 말이다. 


  어차피 제시간에 못 먹을 밥, 우리가 우리의 건강을 지치기 위해서라면 도시락을 싸야 한다. 간편식을 먹는 것도 괜찮다. 되도록 영양 밸런스가 괜찮은 식단이라면 말이다. 오래 씹고, 먹을 때는 가급적 먹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소화가 되지 않게 대충 씹고 삼키는 일은 생각보다 심각한 식습관이니 고치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 의외로 스트레스 많은 사람들은 이게 얹혀 체하는 일이 많다.


  어떠한 형태로든, 몸에서는 노랑 시그널. "주인아, 힘들다. 적당히 굴려라"하는 시그널을 보낸다. 그 신호는 천차만별이다. 아픈 것으로, 혹은 이전엔 그러지 않았던 다른 전조증상으로 말이다. 당부하건대 우리의 역할은 사업의 성공도 있으나, 몸에서 내는 소리를 철저하게 듣는 것이 먼저이다. 사실 몸이 먼저인지 사업이 먼저인지 분간이 안되기도 하지만, 몸에서 신호를 보낸다면 가급적 호흡을 길게 쉬면서 릴랙스 하시길 바란다. 나에게 빌 게이츠급의 실력이 있다고 한들, 몸이 따라주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건강한 몸도 일류의 조건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도망치던 자에게 다가온 사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