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함콩 Jun 27. 2020

내가 만든 한계선




우린 스스로 만든 한계선으로 인해 내가 가진 날개를 보지 못할 때가 많은 것 같아요.
"나 같은 사람이 이런 말 해도 되나?"
"내가 애 보면서 그러한 도전을 할 수 있을까?"

내 안에 있는 수많은 가능성의 싹들을 짓밟는 생각을 하나요?
내가 만든 새장을 박차고 나와서 힘껏 날갯짓해봐요.
그 날갯짓은 거창한 꿈이 아니에요.
나만의 소소한 취미, 작은 도전들이에요.
작은 성취는 또 다른 성취를 불러옵니다.
절박함과 간절함은 척박한 환경에서 나와요.
우린 엄마기에 더디지만 더 절실히 꿈을 이뤄갈 수 있어요.
나의 꿈, 당신의 꿈을 응원해요.

매거진의 이전글 엄마의 부침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