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함콩 Jun 29. 2020

나랑 안 맞는 사람을 대하는 법




"저 사람은 나랑 안 맞아.!"
살다 보면 나와 맞지 않는 사람과 함께 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어떤 무리를 가도 꼭 나와는 코드가 안 맞는 사람이 있지요.
그곳이 회사든, 학교든, 친목 모임이든 말이죠.


그런데 우리는 상황에 따라 내가 상처 주는 부류가 될 수도, 상처 받는 부류가 될 수도 있어요.
내가 어떤 이로 힘들어하듯, 또 다른 어떤 이도 나로 인해 힘들어할지도 모릅니다.
사람을 나쁜 사람 또는 착한 사람 이분법적으로 가르지 않고, 그 사람 안에 있는 선악의 공존함을 보세요.
나도 그럴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둔다면 좀 더 지혜롭게 관계를 대처해 갈 수 있을 거예요.
맞춰 가는 것, 그것도 아니라면 거리를 두는 법을 배워 갈 기회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누구나 품고 있는 나만의 포카혼타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