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함콩 Jul 03. 2020

양파 같은 인생 속 나를 마주할 용기



나 자신에 대해 알아간다는 것은
양파같이 겹겹이 나를 둘러싸고 있던 두터운 옷들을 하나씩 벗어가는 것과 같다.

벗음이 두렵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씩 하나씩 양파 껍질을 까나 가야 그 안에 있는 진정한 나를 만날 수 있다.
아직도 까야할 껍질이 많은데,
한 껍질 껍질 깔 때마다 그 안에 있는 나와 마주할 용기를 낼 수 있을까.
그리고 언젠가는 완전한 알맹이만의 나를 만날 수 있을까.



매거진의 이전글 어벤저스 자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