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허원준 Dec 31. 2020

새해를 앞두고 떠올려보는 가족의 의미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했던 악재에 모두가, 그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한 해가 아니었나 싶네요.


새해에는 부디 마스크를 벗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마음껏 만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2020년의 마지막 날,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http://instagram.com/joons.story

매거진의 이전글 코로나 시대 육아 대디의 스트레스 해소법 -2-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