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유니유니 Dec 22. 2020

상사 입에서 미칠 듯한 X냄새가 날 때

오늘도 나만 진심이었습니다 또륵


Q. 상사 입에서 똥 냄새가 날 땐?
A. 목캔디에 미친 찐광기를 보여주자!



제 신간 [또 나만 진심이었지] 에는 위의 에피소드와 같은 60여 개의 오만가지 고민들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ᴗ•̀

눈 앞에 닥친 문제들을 정면으로 돌파하기엔 용기가 나지 않는다면,

나는 쫄쫄쫄보라면 행복의 옆구리를 공략해봐요!!ღ'ᴗ'ღ



알라딘에서 구매시 귀여운 양장 포스트잇을 선물로 드리고 있답니다! (소근소근)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7089891


매거진의 이전글 타인과 나를 자꾸 비교하는 마음이 들 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