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생각전구 Sep 10. 2020

놀라지 마세요! 절대 손댈 수 없는 요리

사실적인 동물 그림에 놀랐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고 음식으로 만들었다는 사실에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벨기에 푸트 아티스트 Jolanda Stokkermans의 작품들입니다.

Jolanda Stokkermans는 두 자녀의 엄마입니다. 어느 날 가족들을 위해 며칠 동안의 음식을 미리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요리를 하면서 자신의 잠재력이 터지게 됩니다. Jolanda Stokkermans이 이렇게 본격적으로 푸드 아트를 시작하게 된 것은 불과 1년 전입니다. 짧은 시간에 사실적이고 멋진 작품을 만들게 되었다니 더욱 놀랍습니다.

Jolanda Stokkermans의 접시에 담긴 그림은 당연히 모두 먹을 수 있습니다. 모든 식재료와 천연 식용 색소를 사용합니다. 동물과 사람 등 음식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특징을 섬세하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많은 푸드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했지만 베스트로 손 꼽힐 만한 아이디어와 실력입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 https://en.demealprepper.be/

생각전구 : https://in.naver.com/ideabulb


매거진의 이전글 엄마 손은 금손, 아이들을 위한 엄마의 푸드 아트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