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임지훈 Jihoon Rim Nov 17. 2017

카카오 3분기 실적컨콜 intro

실적발표 스크립트 (2017.11.09)

카카오는 상장회사라서 분기 실적발표를 하고 또 주주님들과 이해관계인들에게 회사 전반에 대해 설명을 드리기 위해 컨퍼런스콜을 진행하는데요, 컨콜은 제가 총론적인(intro) 얘기를 하는 것으로 시작을 한답니다. 


이런 실적발표 intro를 2분기부터 공유하기 시작했는데요, 혹시 도움이 될까 해서 3분기 실적 발표 스크립트도 공유합니다. 


===

안녕하세요? 카카오 임지훈입니다.


카카오의 2017년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분기는 저희와 함께 하는 많은 파트너들의 노력과 불철주야 고생하는 카카오 동료들의 헌신으로 모든 사업부문에서 견조한 성장을 보일 수 있었습니다. 


먼저 광고매출은 3분기가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대비 소폭 성장하였고, 전년 동기 대비로는 19% 성장하였습니다. CBT를 진행하고 있는 신규 광고플랫폼은 11월 20일에 오픈할 예정이며, 광고주들의 니즈를 더욱 더 충족시키는 좋은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게임매출은 전분기 대비 19%, 전년 동기 대비 20% 성장하였고 이후에도 좋은 성적을 보일 것으로 기대합니다. 4분기에는 카카오프렌즈 IP 기반 신규 게임을 비롯하여 기대작들이 다수 있고, PC 게임의 경우 최근 업계에서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를 11월부터 서비스할 예정입니다. 


웹툰과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카카오페이지도 전분기 대비 열람 MAU가 50%, 전년 동기대비 75% 이상 크게 성장하였고, 최근 일평균 거래액이 5억원을 돌파하였습니다. 일본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픽코마가 전분기 80만명 수준이었던 일 열람자수가 100만명으로 증가하였고, 일평균 거래액이 1억원을 넘어서고 있어 일본의 대표적인 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봅니다.


이외에도 커머스 역시 전분기 대비 22%, 전년 동기 대비 43% 성장하였고, 자회사 로엔도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하였습니다. 앞으로도 모든 사업부문에서 좋은 실적을 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습니다.


=

카카오의 인공지능에 대한 투자와 서비스 개발은 3분기에도 이어졌습니다. 다음 뉴스는 사람의 개입이 없이 인공지능 기술로 2015년부터 서비스를 해왔는데요, 뉴스 이외의 콘텐츠와 커머스에도 이런 인공지능 추천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에는 저희의 인공지능 번역 서비스를 베타 출시했는데,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 생태계를 만들고자 합니다. 파트너들에게 저희의 기술을 제공해드리고, 그들의 사업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지난 분기에 현대기아자동차 제네시스 G70, 삼성전자 빅스비와 삼성전자 가전, GS건설과 포스코건설, 롯데정보통신 등과 파트너십을 맺었는데요, 집안에서, 자동차 안에서, 오프라인 상점에서 언제나 저희 인공지능 기술 Kakao I를 만나서 생활이 더욱 더 편해지는 그런 세상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카카오톡의 본질은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지금도 카카오톡으로 친구와 비즈니스와 대화를 나눕니다. 여기에 인공지능 기술 Kakao I가 더해지면서 챗봇으로, 음성 인터페이스로, 비전 인터페이스로 소통을 하면서 생활이 월등히 편리해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첫 단계를 Kakao I가 탑재된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경험해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미니는 이틀 전에 정식 판매를 시작했는데요, 준비했던 1만5천대가 9분만에 완판되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서 성원에 감사드리고, 이달 중 동일 가격 조건으로 재판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카카오는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해주는 많은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고, 이 서비스들이 모두 카카오미니에 연결될 것이기에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이 유행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인공지능은 기반기술이고 인프라입니다. 카카오가 갖고 있던 많은 서비스들을 훨씬 더 좋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믿고, 다양한 파트너들과, 다양한 디바이스로 확장해나갈 예정입니다. 그래서 ‘생활의 모든 순간’ 편리한 카카오 인공지능을 만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카카오미니를 시작으로 ‘Kakao I 덕분에 세상 참 좋아졌네’라는 얘기가 나올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들과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보겠습니다. 


4분기와 2018년에도 더욱 더 좋은 성과로 주주님들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작가의 이전글 대학생들과의 대화 (Q&A 세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