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아이템 #일기

일하기 싫은 날 보는 책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세 번째 아이템 #일기



ⓒ 일러스트 김유은




#일기      


“어머~ 일기 쓰세요?”

일기 쓰는 어른을 만나면

좋은 사람이라고 믿어버려요.

그러다가 사기당한 적도 있긴 한데

그게 잘 고쳐지지 않아요.       


일기의 본질은 비밀에 있어요.

비밀리에 자랑도 하고 울기도 하고

욕망도 하는 시간을 충실하게 보내는 어른에게는 자기 세계가 있어요.

찰나의 순간을 소홀히 하지 않으려는

애착도 있고요.

같은 기준으로 다른 사람의 세계를 바라보겠죠.

그런 사람이 나쁜 년, 놈이 되긴 힘들지 않을까요?   


이 믿음이 저만의 착각이라고 해도

저는 그렇게 믿고 살래요.

왜냐하면? 제가 일기를 쓰거든요.

(가재는 게 편)




「 일하기 싫은 보는 책 」


- 프롤로그: 오늘 일하기 싫은 당신께

1. 이 이야기의 시작

2. 완전 내 편인 친구  

3. 아무 말 대잔치 일기장   

 -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일기

4. 초심을 부르는 질문

5. 속 시원한 수다

6. 입가엔 미소와 단잠

7. 취향 저격 아지트

8. 게으름 피우는 요일

- 에필로그: 꾸준한 사람들이 모두 가진 이것  





이전 06화 아무 말 대잔치 일기장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일하기 싫은 날 보는 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