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아이템
#수다

일하기 싫은 날 보는 책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다섯 번째 아이템 #수다



ⓒ 일러스트 김유은




#수다

 

몸이 가장 원하는 게 뭐게요?

순환이랍니다.

잘 먹고 잘 싸야 건강합니다.      


정신도 마찬가지예요.

스트레스를 입력했으면

그것이 나갈 출구가 필요합니다.      

이것저것 다 해봐도 안 풀린다고요?

그럼 일단 만나서 수다를 떠세요.


기승전결은 무시하고

해결의지도 접어두고

뇌를 거치지 않고 입에서 나오는 대로

속 시원히 내뱉고 나면

아주 시원할 겁니다.      


아! 참.

한 가지 유의할 점이 있어요.

수다가 일종의 감정 배설이라는 걸

기억해 주세요.

그러니까 지성인이라면  

장소를 가려서 볼일을 봐야겠죠?      


뭐…

제가 그런 말 할 자격은 없습니다.

위에다가 고백했듯이

그날 저는 아닌 자리에서

실컷 지르고 왔습니다.

죄송합니다.



「 일하기 싫은 보는 책 」


- 프롤로그: 오늘 일하기 싫은 당신께

1. 이 이야기의 시작

2. 완전 내 편인 친구  

3. 아무 말 대잔치 일기장   

4. 초심을 부르는 질문

5. 속 시원한 수다

 - 일하기 싫은 날 챙기는 #수다

6. 입가엔 미소와 단잠

7. 취향 저격 아지트

8. 게으름 피우는 요일

- 에필로그: 꾸준한 사람들이 모두 가진 이것  





이전 10화 속 시원한 수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일하기 싫은 날 보는 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