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Kyber Network May 04. 2018

카이버 네트워크가 걸어온 길, 그리고 앞으로의 비전

CEO 로이 루(Loi Luu)로부터의 편지

CEO로부터의 편지

카이버를 지지해주시는 여러분께,

저희가 발전과 모멘텀을 거듭하며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와중에, 가끔은 숨을 돌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잠깐 하던 일을 멈추고 살펴보는 것이죠. 

카이버 커뮤니티에게 드리는 이 편지는 여태까지 저희가 성취해온 것을 돌아보고,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와, 지금 암호화폐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변화들, 그리고 미래를 위한 새로운 비전을 깊게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저희가 토큰 세일을 통해 5200만 달러를 모은 것이 어제 일처럼 느껴집니다. 그 때부터 저희는 프로덕트를 개발하고 파트너십을 발전시키면서 정신없이 달려왔습니다. 저희는 imToken, ICON, Request Network, WAX, GIFTO, 최근에는 마이이더월렛(MyEtherWallet)까지 블록체인 업계에서 앞서나가는 플레이어들과 파트너십을 맺어왔고, KNC 토큰은 Huobi, Kucoin, Binance, Bithumb과 같은 메이저 거래소에 상장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카이버는 서비스를 사용해주는 많은 분들의 피드백과 다른 팀들로부터 정말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덕분에 저희의 서비스를 고객의 요구에 맞게 더욱 발전시킬 수 있었습니다.

저희는 처음부터 원대한 로드맵을 세웠습니다. 그리고 제가 여러분에게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여태까지 이 목표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달성해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일은 지금도 진행중입니다. 

현재 카이버 네트워크의 거래소는 이더리움 블록체인 위에서 정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저희가 2017년 후반에 처음 시작했음을 생각하면, 저희는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 극소수의 블록체인 기업 중 하나가 된 것에 대해서 굉장히 기쁘고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오늘 저희는 여태까지 약속해왔던 것을 전달드림과 동시에 이제 다음을 생각합니다.

첫번째, 저희는 6월까지 UI/UX를 개선하고, 거래가능한 토큰을 추가하는 등 카이버 네트워크 거래소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나갈 것입니다.

두번째, 저희는 B2B 환전 솔루션으로 확장해나갈 것입니다. 카이버의 토큰 환전 프로토콜은 앞으로 더 많은 Dapp과 지갑, 결제 서비스에서 쓰이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저희의 환전 솔루션으로 암호화폐 생태계를 지원하는 회사가 되겠다는 꿈과 연결되어있습니다. 

이 꿈을 위해서 저희는 단순한 거래소에서 멈추어서는 안됩니다. 저희는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Dapp, 지갑, 결제 서비스)들이 더 많은 대중들에게 사용가능해지도록 도울 것입니다. 이 수많은 프로젝트들 뒤에는 카이버의 프로토콜이 항상 연동되어있을 것이며, 이를 통해 비효율을 줄이고 많은 사람들이 암호화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저희는 Initial Exchange Offering (IEO)라는 신규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탈중앙화 플랫폼으로써는 처음으로, 저희는 비즈니스와 사용자를 잇는 ICO 플랫폼이 되고자 합니다. 회사들은 카이버 네트워크의 플랫폼을 통해서 토큰 세일을 하고 자금 조달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자신들이 직접 복잡한 KYC(본인인증) 과정이나 감사를 거칠 필요 없이, 이미 카이버 네트워크가 가지고 있는 사용자 기반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최종 사용자들은 매번 반복되는 본인인증 없이 카이버 멤버십만으로 모든 ICO에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사용자들은 ICO를 할 때 카이버의 환전 메커니즘을 사용해서 자신이 원하는 어떤 토큰으로든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복잡한 과정이나 스트레스가 모두 없어질 겁니다. ICO 참여가 훨씬 더 편리해집니다.

탈중앙화 거래소로써의 핵심 기능에 더해서 추가 서비스들을 만들어나가기 위해서 저는 카이버 네트워크가 2018년 6월에 공식적으로 리브랜딩을 하게 될 것임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절대 쉽게 내린 결정은 아닙니다. 카이버 팀과 제가 여러 요소들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저희는 카이버만의 차별화 포지션을 구축하고, 저희의 신규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출시하기 위해 리브랜딩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여러분도 저희만큼이나 카이버의 새로운 진화에 설레이셨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저희의 새로운 브랜드를 최대한 빨리 전달드리고 싶습니다.더 자세한 정보는 새롭게 업데이트한 저희 홈페이지에서 확인부탁드립니다.


존경하는 카이버 커뮤니티 구성원 여러분, 이 여정에 저희와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이 있었기에 이 모든 일이 가능했습니다.

로이 루(Loi Luu) 드림
매거진의 이전글 카이버 네트워크 브런치를 소개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