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Diligitis Feb 04. 2019

스타는 타고나는 것일까

처음이 어렵지 두 번째는 쉽다

초파리의 겹눈은 미러볼 같습니다 © Lisay G.

시작은 미약하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처음에는 일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습니다. 그저 한계까지 제 자신을 담금질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젊은 시절 꿈을 이룬 사람도 있지만, 모든 것이 늦된 저 같은 사람도 있습니다. 제가 겪는 빈혈을 해결하기 위해 <간사한 농장>의 프로토타입을 완성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후쿠시마 방사능 피폭으로 일본 친구들과 친구 남편의 연이은 부고를 접하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CTO로 내정된 멤버가 하차하며 잠시 혼란스러웠지만 제가 찾고 있는 '선한 인재'를 포기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렇게 벼랑 끝에 섰을 때, 오래 잊고 있던 코드가 떠올랐습니다. 20여 년 전 어깨너머로 언니에게 배운 적이 있지만 좌뇌가 그때만큼 잘 움직일는지 확신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히나단 앱을 만든 80대 일본인 개발자의 뉴스를 접하고 분발하게 되었지요.     


클럽에서 빙글빙글 돌아가는 미러볼에서 영감을 받아 아이콘을 만들었습니다 © Lisay G.

예술가라는 것 You can call me artist

그녀의 상황은 저와 비슷했습니다. 주위 사람들에게 앱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하다가 수차례 거절을 딛고 혼자서 개발을 하셨습니다. 프로그래머 (programmer)와 개발자 (developer)의 차이는 무엇일까요? 남이 시킨 코드를 돈 때문에 타이핑하고 있다면 기술자이고, 스스로 문제를 찾아 해결하는 사람은 개발자입니다. 디자인도 마찬가지입니다. 회사에서 시키는 일은 클라이언트의 취향에 맞춰야 합니다. 나의 개성을 넣을 여유가 없습니다. 반면 자신의 브랜드가 있는 디자이너라면 전문가의 자격으로 남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됩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하면서 세상이 인정해주는 경지에 이르면 다들 '아티스트'라 부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성공 공식이 있는데, 처음이 어렵지 두 번째부터는 쉽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것도, 작품을 만드는 것도, 집필도 그렇습니다. 저도 첫 번째 앱을 출시할 때에는 모든 것이 처음이라 심사를 포함 석 달이 걸렸습니다. 결혼식이나 재판이 처음인 사람이 혼인 서약이나 양심 서약의 내용에 대해 심각하게 문제제기를 하면서 생긴 해프닝이었습니다. 

눈 깜짝할 사이에 두 번째 앱이 출시되었습니다 © Lisay G.

페임 Fame

 유명해지고 싶나요? 그런데 유명세에는 대가가 있습니다. 쌩얼로 외출하거나 대중교통을 편히 이용할 수 없는 것은 물론이고, 평생 외로운 성에 갇혀 지내야 할 수도 있습니다. 후광을 보고 모여드는 사람들로 진실한 관계를 분별하기 어렵습니다. 동고동락하거나 학창 시절 친구를 사귀는 것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올라갈 때는 설레고 즐겁지만 떨어질 때는 끝이 없습니다. 올라갔다가 내려와야 하는데 추하지 않게 조심스럽게 잘 내려와야 합니다. 반짝이는 빛이 다하면 사람들은 추풍낙엽 떨어지듯 떠나갑니다. 한 명이라도 내 곁에 남으면 인생 잘 살았다고 합니다. 돈만 있으면 반려동물과 함께 외롭지 않을 것 같다고요? 죽을 때에는 모두 빈 손으로 갑니다. 아무리 많이 벌어도 이를 줄 사람이 없으면 사회에 환원하거나 버리고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갑니다. 부와 명예와 아름다움이 그렇습니다. 영원할 것 같지만 금세 지루해지고 새롭고 더 자극적인 것을 찾는 것이 인간의 본능입니다.



스타 이즈 본 Star is born

 켄터키 프라이드치킨 설립자로 유명한 커넬 샌더스 (Colonel Sanders, 1890 – 1980)는 칠순이 가까운 나이에 창업을 했습니다. 아직 그 나이가 되지 않아서 모르지만 그 나이에 명예나 큰돈을 바라고 사업을 시작하신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젊었을 때 수많은 도전과 실패를 하셨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허송세월을 보내다 보면 젊음은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고, 돈 쓰는 것이 물 쓰는 것보다 쉽지요. 열심히 해도 대중의 사랑을 받고 부자가 되거나 상을 타는 것은 의외의 사람에게 돌아가 분노하기도 합니다. 성경에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고린도전서 1:27)"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올해가 어떤 시간이 될지 모르지만, 영롱하고 빨갛게 빛나던 초파리 눈을 마주하던 설렘을 되새기며 겸허히 출발하겠습니다. © Lisay G.

이전 17화 메인 넷을 사수하라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인생은 한 편의 멋진 게임일 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