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이상하게 공감되는 그림일기
by 고고핑크 Apr 13. 2018

사람마다 다르게 보이는 책상

이상하게 공감되는 그림일기

20화 사람마다 다르게 보이는 책상

평소에는 정리를 잘 하지 않다가, 급! 스트레스 풀고 싶을 때, 집 청소를 몰아서 하는 스타일의 나. 그래서인지 책상은 항상 어질러진 상태.


어느 날, 누가 책상을 치워놨는지 평소 그 자리에 있던 그 위치에 그 물건이 없는 것이다.



사람마다 다르게 보이는 책상


너무 지저분해서 정리해놨어 하시는 엄마의 말씀. 

누구에게는 '돼지우리'같은 책상. vs 나에게는 내추럴한 그 자체의 정리된 책상.

이게 쓰레기장 같아 보여도, 물건들의 위치는 은근 다 기억하고 있습니다. 치워 놓으니 물건을 더 못 찾겠는 내 책상 실화...?



몇 개는 쓰레기 인정.





저 닮았어요

지금까지 금요일 위클리 매거진으로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개인 브런치에서 다양한 글을 연재할 예정이니 '고고핑크' 구독 부탁드릴게요.

감사합니다.





글, 그림: 고고핑크


keyword
magazine 이상하게 공감되는 그림일기
그림은 모든 걸 가능케 합니다!!! ( lsh8999@hanmail.net )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