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종섭 Sep 27. 2021

오십 대의 진실

오십의 삶에 쉼표

젊었을 때는 아무 옷이나 입어도 몸에 어울린다는 자신감 하나로 옷을 입어왔다. 

굳이 거울 앞에 다가서지 않아도 자신의 모습을 믿었다.


젊음이 영원할 것이라 믿었던 믿음이 착각이었다는 사실을 인정한 부터 나이 관한 모든 것을 승복해 나가기 시작했다.


남을 먼저 걱정했던 오십 대 이전의 나이와는 달리 자신을 먼저 걱정해야 한다는 나이가 되었다. 

"누구나 세월 가면 자연스럽게 나이를 먹어 간다"라는 말도 현실 앞에 아무런 위로가 못했.


오십 대를 살아가면서 이전에 미쳐 생각해 내지 못한 일들을 경험하게 다. 55세 나이가 되면서 맥도널드에서 커피 할인 혜택을 받았다. 간접의 경험은 오십 대라는 이른 나이맥도널드에서 처음으로 시니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되었다. 골프장 역시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나이를 내세우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의도와 상관없이 시니어에게 적용되는 요금 할인 혜택을 경험했다.

적응력 부재 때문일까, 

시니어라는 명목의 할인 혜택이 왠지 씁쓸하고 유쾌하지는 않았다.


가끔 아름다운 풍경을 눈앞에 두고 지나칠 수 없는 유혹은 자신의 모습까지도 사진에 담아내고 싶어 했다. 사진의 만족도는 기대 이하이다. 만족하지 않다는 이유로 순간 망설여진다.

 "포샵을 할까, "

망설임 끝에 결국 사진 전체를 삭제 해 버렸다.


오십 대라 함은 이미 인생의 반을 살아온 중년을 넘어 성숙한 장년이 되었다. 오십 년 이상을 살고도 세상이 마치 알쏭달쏭하다. 어떤 것이 진실인지 거짓인지 조차 가눔 할 수가 없는 상황이 가끔은 자신을 당황스럽게 한다. 어느 정도 알고 있는 것들마저 바뀌어 가야 하는 변화의 상황을 직면할 때가 있다. 익숙했던 경험마저 새로운 시대에 빠른 적응이 필요했다.


지천명 [知天命]이라 하여 하늘의 뜻을 알 수 있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알 수 없는 온갖 것들로 가득하다. 젊은 날엔 그나마 패기로 살았다지만 남은 수십 년의 세월은 무엇으로 살 것인가, 앞서가는 의욕만으로는 현실의 행동을 품어내질 못했다. 살아온 오십 년의 세월을 보태어 다시 시작하는 나이로 살기엔 턱 없이 많은 것이 부족하다.


오십 대 배고프고 불운한 격동의 시절을 보냈다. 산업화. 민주화라는 시대적 운명에 떠밀려 지금까지 왔다. 자식에게만큼은 더 이상 가난의 대물림을 하지 않겠노라 다짐하며 세월을 묵묵히 보내온 것이 지금 오십 대의 현주소이기도 하다.


오십이 되면서 감정 있는 여유를 가져 보려 지만, 이마저도 감정 따위사치스러워 보였다. 자신만이 내세울만한 뚜렷한 색이 다. 모든 것을 형체 없는 색깔로 살아왔는지도 모른다.


오십 의 진실은 무엇일까, 이전의 삶에 대한 보상을 원하는 것은 혹시 아닐까, 살아도 끝이 보이지 않는다. 그 끝이 보일 때 비로소 인생 전부의 진정한 진실이 보이지 않을까 싶다.


매거진의 이전글 아들의 추석선물이 도착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