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미드레이트 Mar 13. 2017

#다 함께하는 저녁 PARTY

맛있고 신나게 놀다가는 미드레이트의 회식

오랜만인 것 같은 회식 시간입니다~!

이날의 식사 메뉴는 아시는 분은 이미 눈치채셨을 것 같은데요 
결과 확인하러 아래로 내려가보자고요~!

회식 날짜와 메뉴는 다수결의 원칙에 의해 정해졌습니다.
이럴 때~ 카카X톡 투표 기능은 참 유용하지요!

우선 날짜부터!!!!!
선택할 수 있는 가짓수는 많지 않지만 어찌 되었든 수요일로 확정되었네요

땅땅땅!!

회식 따위 필요 없다 야근하자는 뭐죠..?

야근은 싫어요~!
생각보다 높은 표수에 한 번 놀라고 갑니다 하핫

물론 압도적인 1등은 수요일이었지만요^^

다음은 메뉴 정하기!

왜 이리 메뉴 정하는 게 어려운 걸까요
매일 점심 메뉴 정하는 것도 어려운 현실.... 이제는 회식 메뉴까지 정해야 합니다^^;;

그래서 또 투표를 올려봅니다

결과는 참치의 압승!
캔참치가 아닌 참치회라니 가끔 만나주면 더욱 반가운 친구입니다!

참치야 기다려라!

돌아온 회식 날 ♬
종각역 앞에 있는 참치공방으로 갔습니다

행복한 무한리필

먼저 차려진 곁 반차도 너무너무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참치 대령이오~

가운데!!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금가루 붙은 고기~~는 각자의 몸속으로 가장 먼저 들어갔습니다
꿀꺽 :)

참치 부위에 대해 잘 몰랐기에 겉모습만 보고 이것저것 먹어봤는데 저는 느끼한 것을 잘 못 먹는 관계로 기름이 많이 없는 부위가 담백하고 맛있더라고요~!

무슨 부위인지 각각 알려주셨는데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 ㅎㅎㅎ

맛있는 게 맛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회식자리에서 중요한 건 음식만이 아니잖아요
다 함께하는 자리가 많이 없는 만큼 평소에 못하는 소소한 이야기들도 나누는 것이 또 하나의 즐거움이죠 ~ >.<

대표님의 지령에 따라 성온님의 건배사가 이어졌습니다.

지금, 보라!

지금이라는 말을 좋아한다는 성온님! 매 순간을 즐기고 빠이팅하자구요~ !


그리고
건배사는 1회 성이 아니었음을,
이것이 끝이 아닌 시작이었음을,
예상은 했지만 현실이 되어 돌아왔고 
전 직원이 차례로 돌아가며 건배사를 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갑자기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미드레이트가 무럭무럭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서로서로 기운을 전해주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

2017/03/08 참치공방에서 미드레이트 단체사진


제대로 된 사진이 하나도 없어서 불가피하게 모두 스마일맨으로 얼굴을 가린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확실한 건 스마일맨 뒤에 숨겨진 얼굴도 행복한 모습이라는 점~!^^




배부른 상태로 2차 장소로 이동!


★노☆래☆방★


미드레이트에는 숨은 가수들이 많이 있는데요
특히 백승한 이사님의 노래 실력은! 최고 최고입니다!

심금을 울리는 소리랄까요~~?


신나게 노래방의 분위기에 빠져서 마지막은 DANCE PARTY

아름다운 밤!

그리고 아름답게 헤어져서 다음 날 출근을 위해 꿈나라로~♩♪
수요일의 맛있고 즐거운 회식 시간이었습니다


그럼 이만!




미드레이트 홈페이지


미드레이트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idrate.co.kr


미드레이트 카카오톡 친구


매거진의 이전글 #미드레잇 발표시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