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6 공유 8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밀키베이비 육아 일러스트
By 밀키베이비 . May 11. 2017

워킹맘이 맴찢하는 순간

일을 늦게 마치고, 헐레벌떡 뛰어갔는데
어린이집 신발장에 홀로 남아있는 밀키 신발
얼마나 기다렸을지. 미안해
많이 안아줄께!!



일을 하다가 잠시 아이의 존재를 깡그리 잊어버릴 때면, '이렇게 아이를 잊어도 되는걸까, 나는 모성애가 없는 여자인가.'하는 생각이 문득문득 들었습니다.


아이의 마음이 자라면서, 그것을 민감하게 캐치하는 엄마의 마음도 복잡해졌습니다. 밀키는 이제 '슬픔'을 표현하기도 하고, 참을 줄도 압니다. 엄마라는 존재는 아이가 말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습니다.



나는 무엇 때문에 오늘 하루의 우선순위를

가족보다 일로 뒀던걸까, 라는 회의가 들 무렵,

웃는 모습으로 엄마를 맞아주는 어린 딸을 보며

위로와 힘을 얻습니다.


네 웃음을 보면, 엄마는 하나도 안 피곤해

고맙고 미안해, 내 딸...!




인스타그램에서도 만나요^_^

http://instagram.com/milkybaby4u

keyword
magazine 밀키베이비 육아 일러스트
밀키베이비 대표. 육아그림에세이 "지금, 성장통을 겪고 있는 엄마입니다만" 저자. 글 쓰고 그림그리는 행복한 아티스트+엄마가 목표. 인스타 @milkybaby4u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