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미니고래 Jul 29. 2020

타지마할의 추억

일러스트(ILLUST), 디지털드로잉(DISITALDRAWING)

.

.

.

아무 것도 모르고 무작정 떠났던 인도여행

여행하는 동안은 힘들었지만 지나고나면 아름답게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

9탄! 인도 아그라


매거진의 이전글 자유, 평화 그리고 베를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