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mymeraw May 30. 2019

#03. 나는 ‘못생긴 사과’예요

<몸한끼,맘한끼> 두번째 시간_ 음식자화상으로 나를 소개하기

마음에 모양이 있다면 내 마음은 얼룩덜룩할 거예요.     


군데군데 멍들도 흠집도 있을 거고요. 타인에게 상처도 받고 스스로 갉아먹기도 한 못생긴 마음이죠. 버티며 살아왔지만, 인생이란 경주에서 뒤처져버렸습니다. 그래서 종종 우울하고 자주 그늘져요. 좀 더 열심히 살았다면, 마음이 밝고 깨끗한 모양일 수 있었을까요?      


사실 많은 청년들의 마음이 그렇습니다. 2018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세대별 인식 조사에 따르면, 20대는 77%, 30대는 78%가 “불행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불행의 요인으로 취업난과 빈부 격차, 집값 상승, 학력 차별 등을 꼽았지요. 이런 현상에 따라 우울증, 화병, 공황장애 등 질병을 앓는 이들도 늘고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3년 4만7천 명이던 20대 우울증 환자가 2017년 7만5천 명으로 5년 만에 58% 급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참고: 한겨레21, <2030세대 왜 아픈가>, 허윤희 기자, 2018.12.03)         


<몸한끼, 맘한끼> 두 번째 시간에는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음식으로 ‘음식자화상’을 그려봅니다. 나를 상징하는 들어갈 음식을 상상합니다. 신맛은 쾌활한 성격, 떫은맛은 어색한 감정, 딱딱한 식감은 경직된 느낌. 이렇게 음식의 식감이나 맛을 비유하고 기억, 감정을 연상하여 자유롭게 표현합니다. 그림을 다 그린 후 공간을 돌아다니면서 다른 구성원들과 실제 이름과 음식 이름을 적은 종이를 교환합니다. 마지막으로 다 함께 둘러앉아 각자 그린 음식자화상을 보여주며 자신을 소개합니다.           


          


나는 사과로 치면 상품성 없는, 얼룩덜룩 못난 사과입니다. 플라스틱 용기에 가지런히 담긴 잘 팔리는 빠알간 사과가 아니지요.      


그렇지만 못생긴 사과가 나쁜 사과는 아니에요.

얼룩덜룩 못난 모습은 내가 잘 살아왔다는 증거거든요.     


사과를 기를 때 사과 주변의 잎을 다 따주어야 합니다. 이파리가 사과에 그늘을 지게 해 색깔이 얼룩덜룩하게 만들기 때문이죠. 그런데 사과는 이파리에서 영양분을 얻기 때문에 잎을 따버리면 사과의 영양분이 적어지게 돼요. 그늘로 인해 얼룩덜룩해진 모양은 영양가가 높다는 증거인 거죠. 농약을 치지 않아 생긴 벌레 먹은 흠집은 자생력을 상징합니다. 그러니 못난 과일과 채소를 더 사랑할 수밖에요.     


힘든 상황이 드리우는 그늘, 그 그늘이 만든 마음의 모양이 반짝거리고 매끈하지 않을지 몰라요. 밝고 당차고 구김 없는 마음이 아닐지 몰라요. 그렇지만 흠 많은 못생긴 사과가 건강하게 잘 자란 사과이듯 나도 그렇습니다. 나는 참 괜찮은 ‘못생긴 사과’예요.     




여러분은 어떤 음식으로 자신을 표현하시겠어요? 성격 급한 나는 빨리빨리 해 먹는 라면? 할 말은 꼭 하는 나는 톡 쏘게 매운 닭발? 팔색조 매력을 갖춘 나는 온갖 채소를 버무린 비빔밥?      


<몸한끼, 맘한끼> 두 번째 시간 ‘내 그릇에는요’에서 음식자화상을 그리고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가집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집에서 그린 그림을 사연과 함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미로우미디어’에 보내 주세요. 몇 분을 선정하여 작은 선물을 보내드릴게요.      





프로그램 소개 및 모집

*9월 21일에 2기수 프로그램이 새로 시작합니다. 

*문의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미로우미디어'를 검색하세요!




미로우미디어 다른 채널 구경하러 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매거진의 이전글 #02. 노오란 치킨 한조각 이야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