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바솔 Nov 21. 2019

9개의 브런치북 프로젝트

나의 브런치북 소개

2019 브런치에서 주최하는 브런치북 이벤트에 총 9개의 브런치북을 발간했다. 몇 년간 썼던 다양한 분야의 글을 박박 끌어모았다. 응모는 했지만 응모에 해당하는 구성이라기 보다는 내가 말하고 싶은 '주제'를 엮은 것에 가깝다. 다시 말해, 출판사의 구미에는 썩 어울리지 않으나 이런 주제엔 이런 글들이 엮여 있어야 '나이스' 하다는 의미이다. 그래야 읽는 사람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더 깊은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으리라 믿었다. 이번에 출간되지 않더라도 내 나름대로 재구성하여 언젠간 멋진 책을 낼 계획이다.


총 아홉 개의 브런치북은 크게 예술, 인문, 에세이로 나눌 수 있다. 예술 분야는 하나의 브런치로 현재 연재를 하며 쓰는 칼럼과 미적 감성을 담은 에세이가 그 핵심이다. 다음으로 인문 분야는 크게 철학과 세계사, 그리고 대한민국의 정치 및 사회에 관한 시사 문제를 다루었다. 철학은 세 가지 브런치북으로, 세계사는 두 가지 브런치북으로, 시사는 하나의 브런치북으로 엮었다. 에세이는 두 가지 브런치북인데, 하나는 커피와 여행이 주제이고, 다른 하나는 일상과 사진이 그 주제이다.


인문 브런치북을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철학 브런치북에는 철학적인 사고를 담은 글, 자아정체성과 삶의 의미에 관한 글, 그리고 욕망으로 바라본 인간에 관한 글을 실었다. 세계사 브런치북에는 자본주의의 발전에 따른 현대 사회가 형성되어온 역사와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른 미래 사회를 그려보았다. 그리고 시사 브런치북에는 대한민국의 정치 및 사회에 관한 다양한 이슈를 다루며 그에 대한 내 생각을 담았다.


(아래에 링크를 걸어두었다  클릭하면 친절한 소개와 함께 글을 읽을 수 있다.)


* 예술 브런치북

ArtX김바솔 is Aㅏ트 


* 철학 브런치북

철학, 생각을 시시작하다 

'나'란 인간 '너'란 세계 

인간 읽기 욕망 읽기


* 세계사 브런치북

자본주의 세계화 4차 산업혁명

미완의 세계사


* 시사 브런치북

아! 대한민국


* 에세이 브런치북

커피 엔 톡 Coffee-Talk

파란, 마음에 던지는 감성


매거진의 이전글 200번째 포스팅을 올리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