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파랑 Dec 08. 2022

밑반찬 3종 세트

매콤새콤 도라지 무침, 짭조름 고소한 달걀 장조림, 깔끔한 어묵볶음

어제 저녁으로 밑반찬이 똑 떨어졌다. 남아있는 건 김치 3종-배추김치, 깍두기, 동치미-뿐이다. 메인 요리 중심으로 식사를 하게 되지만, 그래도 밑반찬 하나 없는 식탁은 왠지 허전하다. 조금씩이라도 밑반찬을 곁들여 상을 차릴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


오늘은 간단하게 3가지를 준비하기로 했다. 양은 너무 많지 않게, 2-3일 먹을 분량만 준비한다. 젓갈이나 장아찌, 김치류가 아닌 이상 밑반찬도 너무 오래되면 젓가락이 가지 않기 마련이니까.


개인적으로 나물 반찬을 좋아하지만, 미국에선 한국 나물들을 구하기 쉽지 않다 보니(한인마트에 있긴 하지만 말린 나물들 불리는 시간도 그렇고 품질에도 의구심이 들어 잘 사지 않게 된다.) 그나마 수월한 게 도라지 무침이다. 우선 오이를 씻어서 돌려 깎기 한 후 소금을 조금 넣어 조물조물해 둔다. 오이가 살짝 절여질 동안 어제 사온 냉동 도라지를 실온에 해동하고 굵은소금 넣고 박박 비벼서 여러 번 헹궈준다. 도라지의 씁쓸한 맛을 줄이는 중요한 과정이다. 절여둔 오이를 헹궈서 도라지와 함께 볼에 담고, 고춧가루, 설탕, 식초, 맛소금, 참기름, 다진 마늘로 양념하고 파도 송송 썰어 넣는다. 이제 조물조물 무쳐주면, 매콤하면서 새콤한 도라지 무침 완성. 입맛 없을 때, 딱 좋은 반찬이다.

도러지무침 준비(좌), 완성(우)

집에 있는 재료로 쉽게 준비할 수 있는 반찬 중 하나가 계란 장조림이다. 특별히 어려울 것도 없고 간단히 준비할 수 있다. 계란을 삶아서 껍질을 벗긴 후에 물을 붓고 간장, 설탕, 통후추, 생강가루, 맛술을 조금 넣어 은근한 불에 조려준다. 여기에 오늘은 청양고추를 좀 썰어 넣어 매콤함을 살짝 더했다. 단짠에 매콤함이 더해져 밥반찬으로 손색없다.

계란 장조림 준비 끝

마지막으로 어묵볶음. 양파, 당근을 납작하게 썰어두고, 어묵도 약간 길쭉하게 직사각형으로 썬다. 여기에 홍고추, 청양고추로 색감도 더 해준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양파, 당근을 먼저 볶다가 어묵을 넣고 볶아주고, 간장, 맛소금, 설탕, 후추, 간 마늘을 넣어 양념하면 끝. 마지막에 홍고추, 청양고추를 넣어 살짝 볶아주고 통깨 뿌려 마무리한다.

어묵볶음

간단하게 준비할 수 있는 밑반찬이지만, 이런 조연들 덕에 식탁이 다 풍성해진다. 오늘 저녁엔 된장찌개랑 갈치구이만 더해 준비해야겠다.


매거진의 이전글 김치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