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조금 늦은 영화 여행기
By 포카텔로 . Mar 19. 2017

원스, 첫 번째

Grafton street & Stephan green, Dublin

지난 토요일, 2년 만에 더블린 패밀리들과 만났다. 2013년에 더블린에 머물면서 만났던 사람들과 간간이 만나고 있다. 오랜만에 아일랜드 이야기로 시끌벅적했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더블린을 떠올렸다. 아일랜드를 떠난 지 3년이 훌쩍 넘었지만 쉽게 잊히지 않는 기억이다. 침대에 눕자마자 ‘원스(Once)'를 튼 것도 우연은 아니었으리라.

그때는 일상이었지만 지금은 추억이 된 길, Grafton Street.

영화의 첫 장면은 그라프 튼 스트리트에서 시작된다. 셰어하우스에서 랭귀지 스쿨 가는 길에 위치한 그라프튼 스트리트. 평소엔 홍대, 대학로처럼 사람들로 가득하고 주말에는 명동처럼 관광객들로 들어차 있다. 그때는 일상이었지만 지금은 추억이 되었다. 작품에서 ‘남자’ 역을 맡은 글렌 한사드가 버스킹을 하는 장면이 몇 번 나온다. 영화의 버스킹 장면은 모두 이 곳에서 촬영됐다. 하나는 길이 끝나는 스테판(스티븐스) 그린 근처에서, 소녀와 남자가 만나는 저녁 버스킹은 몰리 말론(Molly Malone) 동상이 있는 초입에서 찍었다. 특별할 거 없는 거리지만 더블린을 떠난 이들에게는 향수를, 더블린에 사는 이들에게는 일상을, 선율이 덧입혀져 더블린 특유의 음울함을 그려냈다.

거리 공연은 더블린에서 볼 수 있는 흔한 광경 중 하나다.(사진=네이버영화)

2013년 9월, 맥주를 한잔하고 집으로 향하던 중에 버스킹 하는 남자를 보았다. 글렌 한사드처럼 덥수룩한 수염이 인상적이었던 한 남자는 마이크 하나에 의지해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그날따라 노래를 듣고 싶어 2유로를 바구니에 놓고 노래를 들었다. 그는 신청곡을 불러 주겠다고 했고 나는 아일랜드 노래를 아무거나 불러달라고 했다. 그는 인근 편의점에서 일하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쉽지 않겠지만 언젠가 가수로 성공하면 한국으로 투어를 가겠다고 말했던 그 남자. 이렇듯 그라프튼 거리는 수많은 사람들의 시련과 좌절, 꿈과 희망이 함께하는 공간이다.     

영화속 스티븐스 그린의 모습

첫 장면서 주인공의 동생이 돈을 훔쳐 달아나는 공원이 있다. 철자는 'Stephan's Green'이지만 아이리쉬들은 '스티븐스 그린'으로 불렀다. 도심 속 조용한 쉼터이자 더블린에 사는 모든 이들의 길목. 도시 외곽의 피닉스 파크에 비하면 작았지만 공원 가운데 있는 호수와 나무 그늘은 항상 편안함을 선사했다.   

   

아일랜드는 내게 따뜻한 곳이었다. 하지만 겨울 더블린은 하늘에 드리워진 잿빛 구름처럼 음울하다. 원스에 나왔던 잔잔함과 우울함, 사랑을 속삭이던 ‘Falling Slowly’와 생의 마지막을 절규하듯 부르는 ‘Say it To Me Now' 이 모든 감정이 더블린, 그리고 아일랜드에 묻어있다. 

공원엔 일상, 여유가 함께 하고 있다.


keyword
magazine 조금 늦은 영화 여행기
여행과 음악, 영화를 좋아합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