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나의 영화 답사기
By 포카텔로 . Feb 18. 2017

8월의 크리스마스, 두 번째

전라북도 군산시

초원사진관을 뒤로하고 신흥동 골목을 돌아보았다. 세차게 불던 눈보라가 멈추고 나니 구름 사이로 햇살이 내려앉았다. 항도장 여관이라는 이정표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신흥동 근대 가옥과 초원사진관으로 가는 길이 나뉘었다. 근대 가옥은 장군의 아들에서 하야시 저택으로, 타짜에서 평경장의 집으로 나온 곳이다.    


골목을 걷다 보니 조금씩 스며든 햇볕 사이로 영화 속 장면들이 떠올랐다. 우산을 함께 쓰며 걷던 장면, 놀이공원 데이트 후 집으로 돌아오던 길..... 작품 속의 장면 하나하나가 길가에 숨어있었다.    

원은 텅 빈 운동장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했다(사진=네이버 영화)

골목을 따라 걷다 보니 발걸음은 해망굴을 향하고 있었다. 월명공원과 해망굴은 초원사진관에서 북쪽에 있었다. 5분 정도 언덕길을 따라 오르다 군산 서초등학교를 들렀다.      


영화의 처음과 중간 나오는 서초등학교는 유심히 보지 않았다면 기억하지 못할 수도 있는 곳이다.  

   

“아이들이 모두 가버린 텅 빈 운동장에 남아있기를 좋아했었다. 그곳에서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고. 그리고 아버지도 그리고 나도 언젠가는 사라져 버린다는 생각을 하곤 했었다.”     

방학을 한 운동장은 한산했다

운동장은 정원이 살아온 풍경과 닮아있었다. 다림과 함께 달리며 행복한 삶의 순간을 채워 넣는 장소이자, 얼마 남지 않은 생을 돌이켜 보며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는 곳.     


마침 방문했던 시기가 방학 중이어서 강아지와 산책하는 어르신 한분만이 운동장을 돌고 있었다. 사진을 찍는 낯선 총각을 본 노신사는 ‘서초(등학교) 출신이냐’며 물어왔다. 영화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대화의 마지막에 들은 그의 말이 기억에 난다.     

“이보게 총각, 아이들이 가득한 봄의 운동장과 눈이 소복이 쌓인 겨울의 운동장은 모두 아름답지 않은가. 영화 속 한석규도 좋은 기억을 가지고 천국으로 갔을 게야.”    

월명공원의 벤치

운동장을 나와 3분쯤 걸었을까 월명공원이라는 새겨진 이정표와 해망굴이 보였다. 월명공원 위쪽에는 식당에서 쫓겨나 햄버거를 먹던 다림과 오토바이를 몰고 가던 정원이 얘기 나눈 벤치가 보였다. 정동진 역의 고현정 벤치처럼 특이한 점도, 남이섬 겨울연가 벤치처럼 커다란 해설문이 있지도 않았지만 작품의 장면을 떠오르기엔 충분했다.     


벤치에 걸터앉아 햄버거를 먹던 다림에게 다정하게 미소 짓던 정원. 운명적인 만남이나 전쟁 같은 사랑보다 가슴속 깊이 남는 것은 그들처럼 일상의 모든 순간을 함께 한 인연일 것이다.    

남은 이에게 슬픔을 남기지 않는 것, 정원이 다림에게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배려였을 것이다(사진=네이버영화) 

월명공원을 끝으로 발길을 돌려 터미널로 향했다. 눈보라가 거세 근처의 찻집에서 몸을 녹였다. 찻집 주인이 추천한 오늘의 차는 대추차였다. 대추차를 마시며 눈 내리는 창밖을 보았다. 영화의 마지막 주차요원 일을 하는 다림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정원. 


‘사랑하기에 그녀를 떠나보낸다’는 명제에 동의하지 않는 이도 있다. 하지만 누군가는 사랑하는 이를 위해 떠나기도 한다. 떠나는 이가 남은 이에게 짐이 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루 남짓 돌아본 12월의 군산에는 은은한 배려가 묻어있었다. 돌아오는 버스에 바라 본 눈을 정원은 누구보다 보고 싶어 했을 것이다. 엔딩에서 웃던 다림의 미소처럼 정원도 12월의 어느 날을 생각하며 웃고 있지 않았을까

keyword
magazine 나의 영화 답사기
여행과 음악, 영화를 좋아합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