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2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조금 늦은 영화 여행기
by 포카텔로 Feb 25. 2017

노팅힐, 첫 번째

Notting Hill,  London(노팅힐, 런던, 잉글랜드)

‘사랑은 첫인상과 함께 시작된다’     


셰익스피어의 말처럼 런던의 첫 모습은 무척이나 인상 깊었다. 여느 여행객처럼 근위병 교대식을 보고 빅벤 앞에서 사진도 찍었다. 다음날은 드라마 셜록(Sherlock)의 촬영지를 돌았다. 그리고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하이드 파크의 호수(사진=포카텔로)

더블린에서 런던은 가깝기에 시간만 나면 다시 올 수 있는 곳이었지만 무미건조하게 관광지만 둘러보는 여행으로 마무리하고 싶지는 않았다. 오전 8시에 체크아웃을 하고 전날 직원에게 물어본 대로 하이드파크로 향했다.


대로변에서 공원으로, 공원길에서 호수를 지나 다시 대로변으로 나왔다. 이른 아침 나 홀로 전세 낸듯한 기분을 느끼며 근처의 카페에 들어갔다. 카페 주인은 여행을 왔냐고 물었다. 평일 아침에 커다란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외국인이 많지는 않을 테니... 이런저런 이야기로 대화를 이어가다가 노팅힐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엘비스 코스텔로 'she',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 동화 같은 사랑이야기'


한때 서점 주인이 될까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 추천을 받고서 주요 장소를 추천받고 걸음을 재촉했다. 가는 길에는 드라마 『셜록 시즌1』1화에 나왔던 켄싱턴 도서관을 볼 수 있었다. 

     

아침 공기는 런던이나 서울이나 크게 다르지 않았다.(사진=포카텔로)

12월 런던의 골목길은 지나가는 가을을 붙잡고 있었다. 주민들은 낙엽을 정리하면서 아쉬움을 달래고 있었고 나무는 겨울을 준비하고 있었다. 평일 아침의 풍경은 우리의 모습과 닮아있었다. 출근길에 아이를 학교로 보내는 어머니, 도로를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영업을 준비하는 상인... 더블린의 조용한 분위기와 다른 런던의 시끌벅적함은 잠깐이나마 서울을 생각하게 했다.

영화관 장면(사진=네이버영화)


'남자판 신데렐라 이야기'라며 작품을 폄하하는 이도 있지만 영화의 분위기만큼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 내 옆에서 벌어질 것만 같은 동화이야기는 로맨스를 꿈꾸는 남성들의 감성을 자극했고 흥행으로 이끌었다. 

     

처음 본 동네의 풍경은 작품의 로맨스와는 조금 다른 포근함이 베여있었다.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지하철 역 옆에 있는 Gate Cinema를 보았다. 처음엔 이곳이 영화에서 나온 Electeic Cinema라고 착각하고 들어갔는데 아일랜드로 돌아와 사진을 보다 보니 다른 곳이었다. 그래도 영화 속 장면을 연상하기엔 충분했다. 


가장 평범한 데이트인 영화 관람. 하지만 사랑을 꿈꾸는 많은 연인들이 바라는 만남이기도 하다. 슈퍼스타와 평범한 남자의 연애도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는 별반 다르지 않은 이야기다. 이러한 평범함이 이 영화를 우습게 볼 수 없는 이유이지 않을까. 잘못 온 영화관인 줄도 모르고 밖으로 나와 동네 어귀를 향해 걸었다. 영화관 장면을 상상하다 보니 횡단보도의 신호등은 깜박이고 있었다. 도로를 지나 노팅힐, 그 동화 속 공간으로 향하고 있었다. 

keyword
magazine 조금 늦은 영화 여행기
여행과 음악, 영화를 좋아합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