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우리는 교토에서 만납시다
05 몰라서 압니다




몰라서 압니다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당신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나는 모릅니다


언젠가 서로의 시간이

포개어지면 알 수 있을까

하지만 지금은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


당신을 모르니 미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미워할 이유가 없으니 오해할 마음도,

오해할 마음도 없으니 당신을 이해한다는 거짓말도,

같잖은 일로 당신을 내팽겨칠 일도 없습니다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당신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나는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압니다

당신을 좋아하는 이유를 압니다

몰라서 압니다


교토, 디앤디파트먼트 스토어에서.


작가의 이전글 우리는 교토에서 만납시다 03 하룩희와의 만남 1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