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제안하기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제안하기

출간 · 강연 · 협업 제안은
이곳, 브런치에서.
박시형 에디터

예술의 '예'도 모르면서 예술지를 만들고 있고, 쓰고 싶은 글을 어딘가에 매달 기고하고 있습니다. 되고 싶은 건 소설가지만 갈 길이 아직 천릿길입니다.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