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스테르담 Jan 30. 2021

돈도 안 되는 브런치, 왜 해야 할까?

글쓰기가 주는 돈 이상의 가치이자 선물을 알아챘으면...

돈이 안돼서 저는 브런치를 떠납니다!


돈이 안돼서 브런치를 떠난다는 작가님들을 종종 봅니다.

그렇다고 글쓰기를 멈추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광고를 붙일 수 있는 플랫폼으로 이동하여 계속해서 글을 쓰시는 것 같습니다.


그분들의 불만은 상당합니다.

브런치도 어서 작가에게 수익이 되는 솔루션을 적용시켜 달라고 말합니다. 실제로 브런치는 그 어느 수익원도 없습니다. 쓰는 사람도, 심지어는 브런치도 수익원이 없습니다. 혹자는 브런치 공모전을 할 때 작가와 출판사를 이어주며 그 어떤 수수료를 받는 게 아니냐고 말하지만, 전혀 그렇지 않을뿐더러 그렇더라도 그리 큰돈이 되지는 않을 겁니다.


저는 항상 '왜'를 탐구합니다.

저 스스로와 세상에 질문을 던집니다.


나에게도 돈이 안되고, 브런치도 돈이 안되는데 나는 브런치에 왜 글을 써야 하고 브런치는 또 왜 우리 글을 노출시켜주고 기어이 작가로 만들어 주는 걸까요?


아마도,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다 보면 그 이유를 분명 알게 될 겁니다.


세상에 돈과 연관되지 않은 플랫폼은 없다.


만약, 브런치가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다면 어땠을까요?

아마 곧 서비스를 중단했을 겁니다. 아니, 아예 시작하지도 못했을 겁니다. 수익구조가 없기 때문입니다. 추후에 유료화를 했다면 그 결과도 불 보듯 뻔할 겁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브런치는 어떻게 살아남아 운영되고 있는 걸까요?

브런치는 '다음카카오'라는 거대한 갤럭시 안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살아남을 수 있는 겁니다. 하지만 브런치도 그 안에서 제 역할이 분명 있을 겁니다. 세상에 돈과 연관되지 않은 플랫폼은 없습니다. 브런치가 보통 사람들을 작가로 만들어주는 고마운 플랫폼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자선사업단체는 아니니까요.


'다음'이나 '네이버'와 같은 포털 사이트의 주 수익원이 뭔지를 묻고 싶습니다.

아마 다들 금방 답을 내어 놓으실 겁니다. 맞습니다. '광고'입니다. 그렇다면 그 광고의 단가는 어떻게 설정될까요? 바로, 사람들의 유입수와 클릭수입니다. 한마디로 사람들을 많이 모아야 합니다.


포털 사이트가 사람들을 많이 모으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서비스고, 둘째는 콘텐츠입니다. 서비스는 검색창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우리 사이트에 와서 얼마든지 검색을 하라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죠. 이 외에도 메일, 클라우드, 예약이나 스케줄과 같은 생활 편리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그것도 무료로 말이죠. 콘텐츠를 볼까요. 뉴스나 유머, 웹툰이나 웹소설 등을 예로 들 수 있을 겁니다.


브런치의 역할은 바로 콘텐츠에 있습니다.

지금 '다음' 포털 사이트를 한 번 가보시기 바랍니다. 뉴스와 함께 브런치 글들이 함께 올라와 있습니다.


즉, 브런치는 '양질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겁니다.


여기서 하나 더 알 수 있는 인사이트는 바로, 왜 브런치가 작가를 가려 받느냐에 대한 것입니다.

뉴스와 동급으로 노출이 되는 콘텐츠인데 퀄리티가 낮은 글이 올라오면 안 되겠죠. '양질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해야 하는 브런치의 속성을 알고 나면 작가 등록 과정이 이해됩니다.


브런치, 나에겐 돈이 될까?


브런치에겐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해 사람들을 유입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과 그것이 곧 광고로 연결되어 돈이 된다는 것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브런치는 우리에게 돈이 될까요?

사실, 저는 이 질문이 '우문'이란 생각입니다. 브런치는 돈을 바라고 쓰는 플랫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니면, '현답'을 해볼까요?

브런치는 우리에게 '돈 이상의 가치, 개인 브랜딩'을 선사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고백하건대, 저는 브런치를 통해 연봉 이상의 수익을 얻었습니다.

책 출간과 그로 인한 강연, 작가의 페르소나를 쓰고 진행한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많은 분들에게 글쓰기의 가치를 전달하고 있고, 그 가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으로 환산되어 저에게 돌아오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저는 브런치가 각 개인에게 돈이 되는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걸 누구보다 반대합니다.

애드센스나 광고 배너가 붙는 순간, 브런치 고유의 가치는 사라지고 맙니다. 진솔함이 사라지고, 다른 플랫폼에선 볼 수 없는 '절망'이라는 삶의 진실을 잃게 됩니다.


더불어, 광고를 붙이는 순간 나의 글쓰기는 내 목소리보다는 남에게 읽힐 글로 전향됩니다.

키워드 중심의 글쓰기, 노출에 목맨 글엔 '나'가 없습니다. 나 자신이 빠진 글쓰기는 진솔할 수 없습니다. 진솔하지 않은 글엔 감명이 없습니다. 감명이 없으면 이내 곧 허무함이 몰려옵니다.




저는 만약 지금까지도 책을 내지 못했거나, 제 글이 돈이 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아마 계속해서 브런치에 글을 쓰고 있었을 겁니다.

'글쓰기'라는 본질을 가장 잘 담아내는 플랫폼이기 때문입니다. 평범한 직장인이 꾸준하게 글쓰기를 할 수 있게 해 주고, 중구난방 쓴 글들도 아주 멋있고 있어 보이게 잘 담아내 주기 때문입니다. 처음부터 돈을 바라보지도 않았고, 지금도 저는 '돈'이란 목적보다는 '가치'라는 의미를 담아 글을 써 내려갑니다.


브런치에 애드 센스를 붙여 당장에 돈 얼마를 버는 게 그리 중요할까요?

플랫폼에 기댄 수익과, 나를 알아가며 글쓰기를 통해 구축한 개인 브랜딩 중 어느 것이 더 가치 있을까요?


브런치는 (나를 돌아보는)'개인 브랜딩'을 하기에 최적의 플랫폼이라 생각합니다.

당장 성과가 나지 않아 답답해할 필요 없습니다. 브런치에 쌓인 글들이 결국 우리에게 어떻게든 자본이 되고 도움이 될 겁니다. 그 글 안에는 우리 자신이 있고, 우리의 고뇌와 질문들이 가득하기 때문입니다.


브런치를 돈의 수단으로 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돈의 수단으로 보는 순간, 얻을 수 있는 더 많은 것들을 바라보지 못하게 됩니다.


글쓰기를 통해 나 자신을 바라봤으면 좋겠습니다.

단기적인 수익을 발굴하는 것보다, 나 자신을 발견하는 게 더 값어치 있다고 생각합니다. 브런치는 글쓰기를 위한 최상의 수단이자 친구입니다.


많은 분들이 브런치를 통해 나의 일상을 꺼내어 놓고, 나의 평범한 일상도 글이 되고 콘텐츠가 될 수 있다는 걸 경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것이 바로 글쓰기와 브런치가 주는 돈 이상의 가치이자 선물입니다.




[글쓰기 강의 + 함께 쓰고 출판하기]

스테르담 글쓰기 클래스(쓰기+출간)


[글쓰기 시작 '나를 관통하는 글쓰기']

탈잉 글쓰기 클래스(VOD)

탈잉 글쓰기 클래스(오프라인/줌라이브)


[종합 정보 모음]

스테르담 저서 모음


[소통채널]

스테르담 인스타그램 

매거진의 이전글 브런치는 거대한 일기장일까 소박한 작품집일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