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샘바리 Mar 05. 2019

옆자리 에이스 선배가 퇴사했다.

가슴에 품은 퇴사


가장 오래 회사를 다닐 것 같던 에이스 선배가 퇴사했다. 소문으로 처음 들었을 때도 놀랐는데, 직접 퇴사 이야기를 들으니 제법 충격적이었다. 일을 척척 잘하면서 딱히 적도 없었고, 사내외에서 두루 인정받는 선배였다. 아마 시간이 흐르면 이런 사람이 임원을 달지 않을까 상상했다. 당연히 주변에서 퇴사가 처음은 아니었다. 연차가 올라갈수록 주변에서 퇴사 소식은 잊을만하면 들려왔다. 대학원, 로스쿨, 유학, 공기업. 그런 소식을 들을 때면 사무실 모니터 앞 내가 괜히 뒤처져 보이고 묘한 싱숭생숭함이 하루를 지배했다. 특히나 세계 여행을 떠난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연휴 항공권 가격에 뜨억 하는 내가 비루해 보였다. 하지만 이번 건은 꽤 여운이 오래가더라.


너무 긴장할 필요 없어. 다 할 수 있는 일이야.

에이스 선배는 내가 처음 입사했을 때 옆자리 대리였다. 신입사원 OJT를 할 때도 다른 선배와 달리 담백했다. 거창하게 본인의 재테크를 떠벌리던 선배. 애사심 뽕이 가득 차 있는 신입에게 냉소적으로 회사가 망해간다고 하는 선배. 이런 부류가 아니었다. 책임감 있게 일하다 보면 배우는 것도 많고, 힘든 일도 그럭저럭 버틸 노하우를 익힐 거라 말했다. 그는 항상 분주했지만, 체계적인 바쁨이 느껴졌다. 잔뜩 긴장해서 기초적인 전화 응대도 버벅거리던 신입사원에게 그는 정말 대단한 사람 같았다. 반복된 검색과 영양가 없는 고민 끝에 조심스레 질문을 하면 언제나 해답을 척척 알려줬다. 연도별 판매 실적, 신제품 출시 시점, 과거 사진 자료. 그의 데이터베이스를 그대로 옮겨두면 마치 나도 일을 잘할 것만 같았다.


아직 확정된 건 없어. 계속 준비하면서 알아보는 거야. 뭐라도 해야지.


놀랍게도 이직 성공도 아니고 로또 당첨도 아니었다. (선배는 5,000원 치 로또 종이를 여러 장 모았다가 한 번에 확인하곤 했다. 그리고 아쉬움에 긴 한숨을 쉬는 게 옆자리에서 본 가장 큰 감정 변화였다.) 이민을 갈 거라고 했다. 말레이시아로. 자녀 교육과 개인 사업에 대한 욕심, 회사생활을 하며 받은 스트레스 등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워낙 철두철미하고 꼼꼼한 선배라 당연히 다음 단계가 준비되어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일을 하며 동시에 다른 진로를 고민하기가 쉽지 않아 결단을 내렸다고 했다. 과장 직급이면 제법 큰돈이 꾸준히 안정적으로 통장에 꽂힐 텐데. 지금 해외로 나가면 언제 다시 돌아올지 모를 텐데. 한편으론 부럽고, 대단했다. 단순히 내가 가지 못한 길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아니었다. 본인의 건강, 가족의 행복을 생각해 과감히 지금 손에 쥔 것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렸다는 게 대단했다.


끝까지 선배답게 열심히 일하고 떠났다.


지금 아니면 영영 못하겠더라고.


나는 선배보다 더 적은 월급을 받고 있다. 아기도 아직 없고, 꼬박꼬박 갚아나가야 할 대출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연 나는 지금 이 자리를 과감히 박차고 나갈 수 있을까? 솔직히 자신이 없다. 내가 여기서 쌓아온 경험이 다른 위치에서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빠릿빠릿하게 신입처럼 변화에 발맞춰 스펀지처럼 흡수해나갈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그렇다고 마냥 넋 놓고 하루하루 버텨나가는 삶을 살고 싶지는 않다. 더 이상 예전처럼 회사는 내 인생 전체를 책임지지 않는다. 퇴사가 답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회사에서 버티기만 하는 것도 답이 아니다. 내가 미워하는 인간들처럼 되지 않기 위해서는 부지런히 공부하고, 작은 도전이라도 야금야금 해봐야겠다. '퇴사'를 당장 하지 않더라도, 마음 한편에 '퇴사'라는 선택지를 품는 것만으로도 하루가 달라졌으면 좋겠다.

다른 건 몰라도 미세먼지는 없겠더라.


말레이시아가 살기 좋은 이유 10가지. 말레이시아 맛집, 인생 샷 스팟. 바쁜 시간이 지나 여유가 생기자 자연스레 웹서핑을 즐기며 '말레이시아'를 검색해본다. 아마 에이스 선배는 무슨 일을 하든지 잘할 게 분명하다. 회사에서 일한 것만큼만 한다면 어딜 가더라도 운이 찾아올 것이고, 그 운을 놓치지 않을 것이다. 사회에 첫걸음마를 시작할 때 길잡이가 되어준 선배가 잘되길 진심으로 빈다. 나도 언젠가 회사를 떠날 때 진심으로 아쉬워하는 동료가 하나라도 있다면 성공한 직장생활일 것이다. 아직 누군가에게 모범이 될만한 그릇도 안 되고, 그럴 여유도 없지만. 퇴사자의 빈자리는 말끔하게 정리됐고, 너무나 자연스럽게 사무실의 갑갑하고 무거운 공기는 반복된다. 오늘도 늘 그렇듯 피곤에 쩔어 4호선 지하철에 몸을 우겨지만, 반복되는 일상에서 멋진 선배처럼 깔끔한 퇴사를 꿈꿔본다.


나에게 말레이시아란? (출처 : KuyaAndy on Pixabay)


작가의 이전글 긍정도 억지로 계속하면 병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